> 증권·금융 > 은행

신용대출 금리 8년만 최대 상승…시중은행 대출 축소 '러시'

지난달 신용대출 금리 연 3.5%…전월비 0.49%p ↑
우리‧신한‧하나‧인터넷은행, 대출 한도 축소‧금리 인상
국민·농협 등 다른 은행도 대출 축소 동참 가능성 커

  • 기사입력 : 2021년01월31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31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금융당국의 신용대출 축소 압박에 주요 시중은행과 인터넷전문은행은 금리를 올리고 신규 대출을 중단하거나 한도 축소에 나섰다. 당분간 이 같은 움직임은 계속 될 것으로 보여 새해에도 대출 받기는 까다로울 전망이다.

3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12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 금리'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평균 가계대출 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연 2.79%로 전달보다 0.07%포인트(p) 상승했다. 사상 최저치였던 지난해 8월(연 2.55%)에서 넉 달 연속 오름세를 보였다.

특히 가계대출 중 신용대출 금리는 0.49%p 오른 연 3.5%를 기록했다. 지난해 4월(연 3.5%) 후 최고치고, 2012년 9월(0.66%p) 이후 8년 3개월 만에 가장 큰 상승폭이다. 지난해 8월에 연 2.86%까지 떨어졌던 신용대출 금리는 이후 상승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일반 신용 대출을 제외한 가계의 대출 금리도 전월 대비 소폭 상승했다. 주택담보대출, 집단 대출, 보증 대출 금리 모두 0.03%p씩 올랐다.

송재창 한은 금융통계팀장은 "우대금리 축소를 비롯한 은행들의 가계 신용대출 총량 관리 노력의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사진=한국은행)

은행들이 신용대출 억제에 나선 것은 정부가 고액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 총량 관리'를 강력하게 주문하면서다. 금융감독원은 지난 26일 17개 은행 부행장들을 소집해 가계대출 긴급 점검에 나섰다.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다. 금감원은 이 자리에서 은행의 올해 대출 성장률 목표치를 더 낮추라고 주문했다.

이미 주요 은행들은 대출 조이기에 나섰다. 우리은행은 이날부터 현재 운영 중인 마이너스통장들의 최대 한도를 5000만원으로 하향조정했다. 대상은 '우리주거래직장인대출(기존 1억원)', '우리스페셜론(기존 1억원)', '우리첫급여신용대출(기존 8000만원)' 등 주요 10개 상품이다. 다만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제외한 건별 신용대출은 기존 한도가 그대로 유지된다.

신한은행은 '엘리트론Ⅰ‧Ⅱ', '쏠편한 직장인대출SⅠ·Ⅱ' 등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 4개 상품의 건별 최고 한도를 각각 2억원에서 1억5000만원, 1억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줄였다.

하나은행도 고신용·고소득자 신용대출에 해당하는 '하나원큐신용대출(우량)' 상품의 우대금리를 0.1%p 줄였다. 수협은행도 한도 소진으로 인해 'Sh더드림신용대출'의 마이너스통장 대출 신규 취급을 중단했다. 재개 시점은 정해지지 않았다. 다만, 마이너스통장 대출을 제외한 만기일시 또는 분할상환방식의 신규 대출 신청은 가능하다.

인터넷은행도 대출 축소에 속속 나서고 있다. 케이뱅크는 직장인 대상 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 대출 금리를 각각 0.2%p, 0.1%p(최저금리 기준) 높였다. 신용대출 최고 한도는 그대로 유지했다. 앞서 카카오뱅크도 지난 22일부터 고신용 직장인을 대상으로 한 신용대출 한도를 기존 1억5000만원에서 1억원으로 낮췄다.

은행권이 잇달아 신용대출 축소에 나서면서 한도나 금리를 조정하지 않은 다른 은행들도 동참할 가능성이 크다. 아직까지 대출 조정 움직임이 없는 KB국민은행과 NH농협은행은 '대출 축소에 대해 검토된 바가 없다'고 밝혔다. KB국민은행은 지난해 직장인 신용대출 한도를 축소했다가 올 초 소폭 늘렸다. NH농협은행 관계자는 "현재까지 대출 증가 변동폭이 크지 않다"고 말했다. 

주요 시중은행 사옥 [사진=각 사]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