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종목이슈] "디즈니+ 한국진출 가시화"...OTT株↑·알로이스 上

삼화네트웍스 17% 급등...NEW·팬엔터 등 관련주 동반 강세

  • 기사입력 : 2021년01월28일 07:58
  • 최종수정 : 2021년01월28일 07: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글로벌 동영상서비스(OTT) 기업의 한국 진출이 가시화됐다는 소식에 셋톱박스 기업 알로이스 주가가 상한가까지 치솟았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알로이스의 27일 주가는 전일대비 955원(29.89%) 오른 4150원을 기록했다. 52주 신고가도 경신했다. 거래량은 2200만여주로 하루 전 거래량의 30배를 넘어서는 수준이다.

알로이스에 이처럼 매수세가 몰린 것은 이날 디즈니플러스(디즈니+)의 한국 진출이 가시화 됐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다. 알로이스는 주력 제품이 안드로이드 기반의 OTT 셋톱박스다. 글로벌 메이저 OTT의 국내 진출로 셋톱박스 수요가 급증할 것이라는 전망이 매수세를 유입시킨 것으로 풀이된다.

디즈니플러스는 올해 하반기 한국 진출을 위해 국내 3대 통신사와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디즈니는 지난달 공식 트위터를 통해 올해 디즈니플러스가 동유럽, 한국, 홍콩 등 국가에서 출시될 것이라고 공식적으로 밝힌 바 있다. 국내 OTT 시장은 넷플릭스, 웨이브, 티빙, 왓챠 외에도 디즈니까지 가세하면서 업계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이처럼 OTT의 경쟁이 심화되면 알로이스와 같은 셋톱박스의 수요는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또 다른 셋톱박스업체인 가온미디어 역시 11% 급등해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알로이스 최근 투자자별 수급 동향. [자료=씽크풀]

그동안 OTT가 이슈가 될 때마다 증시에서는 주로 콘텐츠 관련주들이 급등세를 보여왔다. 이날도 삼화네트웍스가 17% 급등세를 기록했다.지난 달 초만 하더라도 1300원대 주가였는데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해 3000원을 훌쩍 넘어섰다. 전일 기록한 장중 고점은 3815원, 종가는 3500원이다.

드라마 제작사인 삼화네트웍스는 지난해 연결 매출액 542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으며 영업이익 1억7천만원, 당기순이익 7억2천만원을 달성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액(연결)은 전년대비 331.5% 급증한 것이다. 드라마 제작편수 확대 및 작품 흥행에 따른 추가 수익발생 등이 실적 개선으로 이어졌다는 설명이다.

삼화네트웍스는 2018년에 1편의 드라마를 제작했지만 작년에는 '열혈사제(SBS)' '멜로가체질(JTBC)' '태양의 계절(KBS)' '우아한 가(MBN)' 등 총 4편의 드라마를 제작 공급했다. 평점 10점 만점의 동명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쌍갑포차'는 100% 사전제작으로 JTBC에 상반기에 방영될 예정이며, 글로벌 OTT 플랫폼인 넷플릭스에서도 볼 수 있다.

이밖에 NEW, 팬엔터테인먼트, 스튜디오산타클로스, SM Life Design, 키이스트 등 OTT 관련주로 시장에서 거론되는 종목들도 3~7% 동반 상승세를 기록했다. 

 

NEW 최근 투자자별 수급 동향. [자료=씽크풀]

 

ssup825@newspim.com

이 기사는 뉴스핌과 금융 AI 전문기업 씽크풀이 공동으로 작성한 것입니다. AI를 기반으로 생성된 데이터에 기자의 취재 내용을 추가한 'AI 하이브리드 기사'입니다.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