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박은석, 반려동물 상습파양 해명 "지인에 보내 현재도 교류…루머는 법적대응"

  • 기사입력 : 2021년01월27일 14:26
  • 최종수정 : 2021년01월27일 14: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배우 박은석 측이 강아지 등 반려동물 파양 의혹을 부인하며 루머에는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은석의 소속사 후너스엔터테인먼트는 27일 온라인상에서 제기된 반려동물 파양 의혹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소속사는 과거 반려견 푸들에 대해 "박은석이 한국에 들어와 살게 된 할머니집에서 함께 키우던 반려견"이라며 "독립 후 대형견 올드잉글리시쉽독과 고양이 2마리를 분양 받아 키우게 됐다"고 다수의 반려동물에 관한 사실관계를 밝혔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사진=박은석 인스타그램] 2021.01.27 jyyang@newspim.com

이어 "박은석이 형편이 어려워 회사 숙소로 들어가게 되었고, 숙소는 단체생활로 반려동물들을 키울 수 없는 상황이었다. 올드잉글리쉽독은 당시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더 나은 환경을 위해 마음이 아팠지만 깊은 고민 끝에 마당이 넓은 집을 찾아 분양을 보냈다"고 설명했다. 고양이 역시 같은 상황에 처해 지인이 분양받아 현재도 교류하며 지내고 있다고 알렸다.

소속사는 박은석이 회사 숙소에서 나와 반지하 원룸으로 이사하는 과정에서 연로한 할머니의 푸들을 보호하게 됐다고도 말했다. 하지만 환경 문제로 인해 푸들이 친척 누나에게 보내졌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이들은 "박은석은 동물을 누구보다 사랑하는 배우"라며 "반려동물을 마땅히 끝까지 책임져야 함을 알고 있었지만, 당시 어찌할 수 없는 상황과 형편으로 인해 함께 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현재도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래서 지금도 친척, 지인분들과 늘 교류하며 동물들과 왕래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논란에 사과하며 "박은석은 이전 일을 초석 삼아 더 이상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루머에는 선을 그었다. 애견샵에서 분양을 받았다거나, 비글을 키웠다는 건 사실이 아니라며 "거짓 글들과 비방에 대해서는 앞으로 법적으로 조치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박은석은 MBC '나 혼자 산다'에 등장해 3개월 된 골든리트리버 강아지 몰리, 고양이 2마리와 함께 살고 있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후 온라인상에 그가 예대 시절 여자친구와 기르던 비글을 언급하는 등, 여러 마리의 반려동물을 파양했다는 글이 올라와 논란이 됐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