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다음달이면 백신·치료제 함께 사용...봄이 저만큼 와 있다"

"코로나 상황보고서 500보 받아... 희망도 읽는다"
"힘들지만 지금의 대오 지켜주시기 바란다"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14:15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14: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이 된 20일 "국민 여러분께서 힘들지만 조금만 더 힘을 내어 지금의 대오를 지켜주시기 바란다. 봄이 저만큼 와 있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통해 "오늘은 국내 코로나 확진자가 발생한지 꼭 1년 되는 날"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문 대통령은 "오늘 아침 저는 코로나 상황보고서 500보를 보고 받았다"며 "매일 아침 눈뜨면 코로나 상황보고서부터 보게 되는데, 중요한 상황이 있으면 일과중이나 자기 전에도 보고서가 더해지기 때문에 500번째 보고서가 된 것"이라고 지난 1년을 돌이켰다. 

문 대통령은 "이 보고서엔 매일 매일의 확진자와 사망자 수 같은 아픈 소식이 담겨있고, 코로나를 이기기 위한 우리의 노력이 담겨 있다"며 "적혀 있지는 않지만, 방역진과 의료진의 노고와 함께, 빼앗긴 국민들의 일상과 무너진 삶의 어려움도 읽을 수 있다. 모두들 1년 동안 정말 애썼다"고 모두를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하지만 500보 보고서에서 저는 희망도 읽는다"며 "추위가 매섭지만 언뜻언뜻 느껴지는 봄기운 같은 것이다. 영하의 날씨지만 저 너머엔 분명히 봄이 있다"고 희망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노바백스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SK바이오사이언스의 안동공장을 방문한 것을 언급하며 "허가만 떨어지면 곧바로 우리나라에 공급할 충분한 물량과 함께 세계로 나갈 물량까지 생산되고 있었다. 노바백스사 대표와는 계약의 확실한 마무리를 위해 화상회의를 가졌다. 내달이면 우리는 백신과 치료제를 함께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우리의 봄을 앞당겨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500보 보고서는 K-방역의 저력을 다시 한번 보여분다"며 "많은 나라에서 코로나가 폭증하며 봉쇄와 긴급조치를 강화하는 상황에서 우리는 정반대의 기적 같은 그래프를 그리고 있다. 우리 국민의 자랑스러운 저력이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