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규제자유특구 8033명 고용…"올해까지 829명 추가 고용"

특구 지정 전과 비교해 1255명 증가

  • 기사입력 : 2021년01월19일 12:18
  • 최종수정 : 2021년01월19일 12: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가 지정한 규제자유특구에서 8000명 넘는 고용효과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차부터 3차까지 지정한 규제자유특구에서 지난해 말 기준 8033명을 고용했다고 19일 밝혔다. 특구 지정 전(6778명)과 비교해 1255명이 증가한 수치다. 중기부는 올해 말까지 해당 특구에서 829명이 추가 고용될 것으로 예상했다.  

대전에 위치한 중소벤처기업부 전경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21.01.19 jsh@newspim.com

특구별로는 전북 친환경자동차특구가 최다 고용증가(148명)를 보였다. 이 외 초소형전기차 등의 생산 공장이 구축된 전남 e-모빌리티 특구(115명)와 대구(102명), 대전(146명) 바이오 분야 특구 내 일자리 창출 효과도 두드러졌다.

기업규모별로는 소기업·소상공인(546명, 43.5%), 중기업(385명, 30.7%), 중견기업(177명, 14.1%)이 전체 특구사업자 일자리 증가의 88.3%(1108명)를 차지했다. 

업종별 고용 규모, 증가율이 모두 높은 업종은 제조업, 정보통신업, 전문 과학 기술서비스업(1050명)으로 전체 고용 증가(1255명)의 83.7%를 차지했다. 이중 모빌리티(자율차, 친환경차 등), 의료기기, 배터리 등 제조업의 비중(699명, 55.7%)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업력별로는 창업 후 3년 미만 21.3%(267명), 창업 후 3년 이상 7년 미만 24.1%(302명), 창업 후 7년 이상 54.7%(686명)로, 전체 특구사업자 중 창업 후 7년 이상 기업에서 고용증가의 대부분을 차지하했다.

중기부에 따르면 향후 특구사업자는 올해 말 실증 종료 시 까지 총 829명의 신규 고용계획을 갖고 있다. 실증 완료 후 신기술·서비스의 상용화 추진과정에서 본격적인 일자리 창출 효과가 추가로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규제자유특구가 미래 전략산업의 전진기지 역할을 주도하고 고용창출을 위해 1차와 2차 특구가 실증 완료 후에도 사업 중단이 없도록 신속한 법령정비, 임시허가 전환 등을 꼼꼼히 준비해 나가겠다"면서 "지역혁신성장의 성과가 조기에 가시화될 수 있도록 특구·창업기업의 수요에 맞춰 기술개발(R&D), 자금, 판로 등 다양한 정책 수단을 끊김없이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