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IBS, 포스텍(POSTECH) 캠퍼스 착공

610억원 투입해 연구단 독립 연구공간 조성

  • 기사입력 : 2020년11월25일 10:17
  • 최종수정 : 2020년11월25일 10: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김태진 기자 = 국내 연구소와 대학의 기초과학 연구협력 거점을 건설하는 공사가 첫 삽을 떴다.

기초과학연구원(IBS)은 POSTECH 캠퍼스 연구시설 공사를 착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예정된 기공식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취소됐다.

IBS는 지난 2017년 1단계 건립사업 이후 과학기술특성화대학교에 위치한 캠퍼스 연구단의 독립 연구공간을 마련하기 위한 2단계 건립사업을 진행 중이다.

포스텍 캠퍼스 조감도[사진=IBS] 2020.11.25 memory4444444@newspim.com

지난 12일 KAIST 캠퍼스 건설에 착수했고 POSTECH 캠퍼스가 두 번째다.

POSTECH에 위치한 3개 IBS 캠퍼스 연구단(원자제어 저차원 전자계, 기하학 수리물리, 복잡계 자기조립)은 그간 3~10개 동에 분산된 임시 공간에서 연구를 수행해왔다.

IBS POSTECH 캠퍼스는 1만7000㎡ 부지에 연면적 2만23㎡(지하1층~지상4층) 규모로 건설한다. 2022년 4월까지 1년 6개월간 총 사업비 610억원을 투입한다. 현재 운영 중인 3개 연구단과 연구교류‧협력을 위한 공동실험실을 설치한다. 인원 및 연구 분야 변화에 대응하도록 가변성을 극대화해 실험실을 유연하게 확장할 수 있게끔 설계했다.

1층은 고 하중 실험장비 공동실험실을 구성해 물리 및 화학 분야의 실험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2층은 물리 분야인 원자제어 저차원 전자계 연구단이 입주할 예정이다. 3층은 수학 분야인 기하학 수리물리 연구단과 화학 분야인 복잡계 자기조립 연구단이 입주한다.

IBS POSTECH 캠퍼스는 150여명의 교수‧박사후연구원‧학생이 마음껏 연구에 몰두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했다.

연구단 간 활발한 교류가 가능하도록 연구‧교류‧편의‧휴식 공간이 통합된 '스마트 캠퍼스' 형태를 갖췄다. 그간 분산 근무로 인한 시간 낭비를 최소화하는 한편 활발한 교류를 통한 창의적 아이디어 발산을 극대화한다는 취지다.

궁극적으로 연구소와 대학이 한곳에 모여 세계 수준의 연구를 수행하는 독일 막스 플랑크 연구소와 유사한 모델과 역량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노도영 IBS 원장은 "세계적 연구소를 만들려면 우선 연구소 건물부터 잘 지어야 한다"며 "방사광가속기 등 POSTECH이 가진 연구기반과 IBS의 연구역량이 융화한다면, 물리‧재료과학 분야에서 세계적 경쟁력을 보유한 연구소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memory444444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