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2020국감] 서욱 "北 피격 공무원 유가족, 필요하면 만나겠다…첩보 제공도 검토"

"해경 등 수사기관에 제공한 것과는 다를 수도"
'월북 발표 성급' 지적에는 "해경 입장 존중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26일 15:52
  • 최종수정 : 2020년10월26일 16: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하수영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필요하다면 피격 공무원의 유가족을 만나 사연을 들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서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국방위원회에서 열린 종합감사에서 '유가족을 직접 만나 위로해 줄 생각이 있느냐'는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대해 "필요하다면 그렇게 하겠다"며 "가슴 아픈 사연을 들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의 국방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6 leehs@newspim.com

이날 하 의원은 "국방부의 섣부른 월북 발표로 인해 유가족들에게 굉장히 심한, 명예살인에 해당하는 그 이상의 괴롭힘이 이어지고 있다"며 "유족들이 너무 불쌍하지 않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그러면서 일부 누리꾼들이 유가족을 향해 작성한 악성댓글 몇 가지를 공개했다.

이에 서 장관은 "(그런 반응을) 예상하지 못했다"며 "나도 자식 키우는 아버지로서 안타깝고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월북 발표는) 우리가 갖고 있는 정황을 해양경찰에 넘겨서 수사기관인 해경이 종합적으로 판단한 것이고, 정부 부처끼리는 입장을 존중해야 한다"며 "한편으론 마음이 아프지만, 공신력 있는 수사기관이 발표한 것이라 (그 결과를) 존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서 장관은 "필요하다면 유가족을 만나 가슴 아픈 사연을 들어보고 싶다"며 "유가족에게 첩보 확인을 시켜주는 것도 전반적으로 검토해 보겠다. 법적으로 검토해보고 있는데, 시간이 걸려서 아직 답을 못 냈다"고 말했다.

다만 서 장관은 앞서 이날 오전 종합감사에서 '유엔에 첩보자료를 제공할 의향이 있다'고 한 것을 언급하면서 "(첩보 중에서) 유가족에게 보여주는 파트, 수사기관 등에 보여주는 것은 다를 수 있다"고 언급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합동참모본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답하고 있다. 2020.10.08 photo@newspim.com

◆ 서욱 "해경이 北에 국제상선통신망으로 방송…북한 무응답"

한편 서 장관은 공무원 이모 씨 관련 북한과 연락할 수 있는 여러 채널이 있었는데도 구조나 수색 협조 요청을 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 "북한에 직접적으로 한 것은 아니지만, 해경이 국제상선통신망을 통해서 방송을 했기 때문에 북한도 들었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답변했다.

이날 하 의원은 북한에 연락할 수 있는 채널로 ▲남북 정상 간 친서 채널 ▲유엔군사령부 전통문 ▲국제상선통신망 등 크게 세 가지가 있고, 세부적인 채널은 더 많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정부와 군이 이 세 가지 채널을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에 서 장관은 "정상 간 친서 채널이 있는 것은 북한의 전통문이 온 후에 알았고, 9월 23일 새벽 관계장관 회의 때만 해도 (그런 채널이 있는지) 알지 못했다"며 "국제상선통신망으로는 방송했는데, 그것은 북한이 들었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서 장관은 국제상선통신망을 통한 정상적인 교신은 어렵다는 취지로 밝혔다. 북한은 지난 6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남북 군 통신선 등 공식 연락채널을 끊어버린 상황이다. 서 장관이 이날 종합감사에서 언급한 내용에 따르면 북한은 국제상선통신망을 통한 우리 측 교신 시도에도 답을 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해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근 피격 공무원 수색 현장에 다녀온 것을 언급하며 "나도 북한이 하는 통신을 들었지만, 북한과 우리가 각각 일방적으로 이야기만 하지 통신을 하는 것은 아니었다"고 하면서 하 의원의 지적에 반박했다.

suyoung071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