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2020국감] 윤석열 "조국 임명 관련 대통령에 독대 요청한 적 없다"

22일 국회 법사위 대검찰청 국정감사
"조국 수사 해야하나 개인적으로 굉장히 고민"
박상기 전 장관이 선처 문의…尹 "(조 전 장관이) 사퇴를 한다면..."

  • 기사입력 : 2020년10월22일 16:57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6: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임명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독대를 요척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조 전 장관 일가 수사에 대해서도 "개인적으로 굉장히 고민을 했다"고 했다.

윤 총장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대상 국정감사에 출석해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조국) 임명 관련해서 대통령 독대 요청을 했냐'는 질의에 "요청한 사실이 없다"고 답변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2 alwaysame@newspim.com

김남국 의원은 "박상기 전 장관은 그 당시 (윤 총장이) 조국 법무부 장관 반대의사 표시를 분명히 했다고 했다. 이해찬 전 대표는 윤석열 총장이 대통령 독대를 요청했다고 하는데 이해찬 전 대표가 거짓말하는거냐"고 물었다. 윤 총장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재차 답변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이 장관을 내정하고 지명하려고 하려는데 그날 수십여곳을 압수수색한다고 하면 그건 검찰총장이 법무부 장관에 대한 임명권을 반대하는 것을 대한민국에 공표한거나 마찬가지"라며 "그걸 모를리가 있겠냐"고 몰아붙였다.

또 "(조 전 장관) 인사청문회 당일 밤 11시 다돼서 표창장 위조 관련 의혹을 기소했는데 사문서위조 적시 방법, 어떻게 언제했는지 제대로 있어야 하는데 하나도 안맞는다"며 "검찰이 정치한다고 평가받는 것이고 더더욱이 대통령이 임명하려는 것을 반대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윤 총장은 "(조국 관련 수사를) 해야하나 말아야하나 개인적으로 저도 인간이라 굉장한 고민을 했다"며 "그 상황에서 부득이한 것이였다는 점을 좀 이해해달라"고 답변했다.

이어 "박상기 장관이 압수수색 당일날 저를 보자고 해서 보게 됐는데 어떻게 하면 선처가 될 수 있겠냐고 물어봐서, 제가 조심스럽게 만약에 (조국 전 장관이) 사퇴를 하신다면 조용해지고 저희도 일처리하는데 재량과 룸이 생기지 않겠냐 싶다고 얘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박 전 장관이) 얘기를 하셔서 저도 의견을 드린거지 제가 그분한테 그런 뜻에서 얘기한 게 아니고 저 자신도 그때 힘들고 어려웠다"고 덧붙였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