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여파…뉴욕 맨해튼 임대료, 2013년 이후 최저

평균 3036달러로 11% 하락…인센티브 제공 55%↑
임대 아파트, 전년比 3배 증가…2006년 이후 최고치

  • 기사입력 : 2020년10월08일 17:44
  • 최종수정 : 2020년10월08일 17: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미국 뉴욕 맨해튼의 임대료가 2013년 이후 최저가로 떨어졌다. 시장에 나온 임대아파트 수는 작년보다 3배 수준으로 늘어났다.

블룸버그통신은 부동산 시장조사 업체 밀러 사뮤엘과 더글러스 엘리먼이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 지난 9월 뉴욕 맨해튼의 아파트 임대료 중간값은 3036달러로 11% 하락했다고 7일 보도했다. 이는 2013년 7월 이후 최저치다.

미국 뉴욕 맨해튼 [사진=로이터 뉴스핌]

보고서에 따르면 원룸형 아파트 임대료가 가장 많이 떨어졌는데 원룸 임대료 중간값은 17% 하락한 2814달러로 나타났다. 공실률은 5.75% 상승했는데, 5개월 연속 최고치를 경신했다.

임대 거래를 성사시키기 위해 집주인들은 임대료가 없는 달, 중개인 수수료 지불, 기프트카드와 회원권 같은 금전적인 인센티브 등을 제공하고 있는데, 지난 9월 신규 계약 중 이러한 인센티브 임대는 55%에 달했다.

맨해튼에 나온 임대 아파트는 1만5923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 3배 증가했는데, 월별로 따졌을 땐 2006년 이후 최고치다.

블룸버그통신은 임차들이 코로나19로 인한 불황에 집값이 비싸기로 유명한 맨해튼에 '프리미엄'을 지불하고 계약을 체결할 이유를 찾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밀러 사뮤엘의 조너선 밀러 사장은 "향후 6개월 동안 이런 상황이 어떻게 변할지 알 수 없다"며 "임대 시장의 방향은 코로나19 백신개발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