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2020국감] 상온노출 독감백신, 유통업체간 담합 의혹 제기

박능후 장관 "소수기업 독점하는 백신 입찰, 면밀하게 조사후 개입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10월07일 15:20
  • 최종수정 : 2020년10월22일 10: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상온노출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관련 유통 문제 외에 입찰 당시 유통업체들간 단가 인상을 위한 담합이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정부 역시 이 같은 지적에 대해 "소수 기업이 독점하는 백신 입찰 과정을 면밀하게 조사하고 개입하겠다"며 어느정도 공감하는 모습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 보건복지위원회의실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2020.10.07 leehs@newspim.com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보건복지부·질병관리청 국정감사에서 "백신 조달 과정은 투명하고 공정해야 하는데, (백신) 공급업체 선정을 위한 입찰 과정에서 2순위 업체 8곳은 100원 단위까지 (금액을) 같게 썼다"고 지적했다.

전 의원에 따르면 '질병관리본부 올해 인플루엔자 백신 구매' 결과, 최종 낙찰된 신성약품 외 송정약품, 뉴메디팜, 동진팜, 신성뉴팜, 인천약품, 지트리비앤티 등 8곳은 투찰 금액을 1085억3605만7800원으로 똑같이 기재해 제출했다. 전 의원은 8개 기업이 100원 단위까지 같은 금액을 써낸 것을 두고 담합 의혹을 제기했다.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2020.10.07 allzero@newspim.com

질병관리청은 입찰에 참여한 유통업체에 지난달 3일까지 독감백신 제조사 5곳 이상으로부터 공급확약서를 받아 제출하도록 요청했고, 신성약품이 7곳으로부터 확약서를 받으면서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

투찰 금액을 똑같이 기재한 8개 기업보다 1순위였던 서준약품은 타기업대비 4400만원 가량 낮게 써내 공급확약서 제출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전 의원은 "제조사가 공급확약서를 주느냐 아니냐에 1차적인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입찰 내용을 보면 유통업체들이 똑같은 입찰금액을 적어냈다. 단가를 올리기 위한 것 같다"고 의심했다.

전 의원은 이어 "입찰하는 회사들이 같은 건물을 쓰거나, 재무제표를 결합해 쓰는 경우가 있다"며 "서준약품은 회사 간판도 없는데 유메디팜과 같은 건물을 쓰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 역시 이 같은 문제제기에 공감했다. 독감 백신의 유통 과정 외에 입찰과정에도 문제가 있다고 보고 적극적으로 개입하겠다는 입장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인플루엔자 백신 뿐 아니라 백신 전반적으로 조달과정이나 납품 과정에 문제가 있어 보인다"며 "정부 차원에서 면밀히 관찰하고 개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어 "질병관리청은 백신 조달에 직접 관계되지 않고 조달청을 통해 공급받는데, 공급자가 제한적이고 소수가 독과점하고 있는 구조라 투명해져야 한다"며 "해외수입 백신도 여러가지 정황상 납득되지 않는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