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시민단체 "서울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즉각 중단해야"

대한민국 서울의 상징 '광화문광장' 한쪽으로 치우쳐 있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핵심사업...차기에게 넘겨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05일 11:13
  • 최종수정 : 2020년10월05일 1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시민사회단체가 서울시에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즉각 중단을 촉구했다. 새롭게 조성되는 광화문광장이 형태, 교통 등의 문제점을 제대로 개선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서울시민재정네트워크, 서울시민연대, 문화연대, 경실련 등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졸속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9개 시민사회단체는 5일 서울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시는 현재의 광화문광장 조성 사업을 당장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울시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조감도. [사진=서울시]

이들 단체는 "대한민국 서울의 상징 광장에 어울리지 않게 한쪽으로 치우쳐 있고 광화문광장 동쪽엔 교보문고, 한국통신,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시민 이용 시설이 많으며 동쪽의 보행자가 서쪽의 2배에 이른다"며 "또 동쪽의 종로와 사직로, 남쪽의 세종대로와의 연결도 자연스럽지 못한 점 등 너무나 많은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꼬집었다.

또 "나무심기는 이미 삼성 종로타워 등지에서 시민들의 자유로운 집회와 시위를 방해하는 방법으로 악용된 바 있다"며 "공원형 광화문광장이 자칫 시민들의 자유로운 광장 이용이라는 기본권을 제한하는 걸림돌이 돼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일각에서 제기되는 교통체증 심화 우려에 대해서도 "새 광화문광장의 조성이 서울 4대문 안과 서울 전체의 교통 패러다임을 혁신하는 일대 계기가 돼야 한다"며 "4대문 안에서 '혼잡통행료'를 부과해 차량 수요를 줄이고 정체된 대중교통 이용률을 높이기 위해 대중교통 체계를 개혁하며 보행자와 자전거 등 지속가능한 교통수단의 획기적 확대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2019년 재논의 선언 뒤 이뤄진 광범위한 사회적 토론의 결과를 전면적으로 수용하는 내용으로 다시 설계해야 한다"며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임기 중후반 핵심 사업 중 하나였던 만큼 의사 결정과 집행은 내년 초 보궐선거에서 당선된 새 시장에게 넘기는 것이 타당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1월 광화문광장을 넓히고 주변 도로를 축소하는 설계안을 공개하고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을 본격 추진했지만 정부서울청사를 관리하는 행정안전부, 광화문 인근 주민, 시민사회 등의 반대에 부닥쳤다.

지난해 9월 박 전 시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에 대해 "시민의 지적과 비판도 더욱 귀 기울여 듣고, 반대하는 시민단체와도 어떤 형태로든 함께 토론하겠다"며 추진 일정을 잠정 연기했다.

이후 서울시는 지난달 28일 광화문광장 세종문화회관 쪽 서측도로를 확장해 '도심 속 공원'을 만들고, 현재 5차로인 동측도로는 양방향 7~9차로로 변경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번 10월 말 착공해 2021년 하반기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