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부채많은'중소벤처기업에 정책자금 문턱 대폭 낮춘다

중진공, 정책자금 문턱 대폭 낮춘다..'기술 경쟁력' 중시 등
'제3자 재평가 구제제도' 도입 등 재평가 기회 부여 등

  • 기사입력 : 2020년09월28일 10:27
  • 최종수정 : 2020년09월28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코로나19로 단기 유동성 위기에 처한 중소벤처기업들이 재무적인 사유로 정책자금 신청단계에서부터 배제되지 않도록 정책자금 문턱이 대폭 낮아진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은 코로나19로 자금난을 겪는 중소벤처기업이 부채비율 자본잠식 등 재무적인 사유로 정책자금 신청단계에서부터 배제되지 않도록 정책자금 신청요건을 완화하고 평가방식을 개선한다고 28일 밝혔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정책자금 문턱을 대폭 낮춰 포스트코로나시대를 주도할 중소벤처기업을 적극 지원키로 했다. [그래픽=중진공] 2020.09.28 pya8401@newspim.com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영업환경 악화 등 경제상황을 감안하고 포스트 코로나를 주도할 중소벤처기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해 정책자금 접근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심사제도를 개편한다는 설명이다.

기존에는 업력 5년 이상 부채비율 초과기업과 업력 5년 초과 한계기업은 정책자금 신청이 제한되거나 특별심사위원회를 통해 선별적으로 지원이 이뤄졌다. 가령 2년 연속 적자이며 자기자본 전액 잠식상태이거나 3년 연속 이자보상배율 1 미만이며 영업활동 현금름이 마이너스인 경우 등에는 정책자금을 신청할 수 없었다. 

중진공은 먼저 한계기업을 대상으로한 기존의 특별심사위원회를 '기업 IR방식 심의제도'로 확대한다. 이는 신청기업이 ▲보유기술의 독창성과 차별성 ▲시장규모와 성장성 ▲매출 성장성을 직접 설명하면 민간 전문가 등이 참여한 심사위원단이 기업의 미래성장 잠재력 등을 중점 평가해 자금 지원 여부를 결정하는 방식이다.

또한 부채비율 초과기업을 대상으로 '제3자 재평가 구제제도'를 도입키로 했다. 정책자금 지원 평가에서 탈락하는 경우에도 재평가 기회를 부여하자는 취지다. 자금 지원여부는 융자심의위원회에서 최종 결정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재무적인 이유로 기존 정책자금 지원에서 소외되었던 혁신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문턱을 낮춰 경영정상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며 "포스크코로나시대를 주도할 수 있게 재무지원 이외에도 컨설팅 해외진출 등 다각도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