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코로나 진단키트 美서 사용중지 논란…랩지노믹스 "키트 성능 문제 없다"

  • 기사입력 : 2020년09월22일 08:50
  • 최종수정 : 2020년09월22일 08: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미국 메릴랜드주에 수출한 랩지노믹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가 가짜 양성판정 사례가 다수 나타나면서 논란의 대상이 되고 있다. 이에 대해 랩지노믹스 측은 "검사 과정에서 발생한 오류라고 판단하고 있다. 현지 해당 연구소에서 이와관련 어떠한 연락이나 문제제기도 없었다"고 일축했다.

메릴랜드 주 일간지 '볼티모어선'은 지난 18일 "한국산 코로나 진단키트 수십만개가 신뢰도 문제를 드러냈다"며 "메릴랜드 주 일대 요양시설에서 가짜 양성판정이 빈발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앞서 랩지노믹스는 지난 4월 코로나19 진단키트 'LabGun COVID-19 Assay' 50만개를 약 104억원에 수출했다. 대형 수출 성과는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가 한국계인 유미 호건과 결혼한 사실이 함께 알려지며 '한국 사위'의 K-방역 성과로 국내 매체에서 보도됐던 바 있다.

볼티모어선에 따르면 메릴랜드대학 대변인은 "랩지노믹스의 진단키트 사용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가짜 양성은 양성이 아닌데도 양성 판정을 내리는 것을 의미한다. 국내서도 서울 롯데월드를 방문했던 고등학생 등이 양성 판정을 받았지만, 실제 양성은 아닌 것으로 확인돼 가짜 양성 판정 사례로 분류된 바 있다.

방역 당국은 가짜 양성 사례가 발생하는 이유를 두 가지로 분석했다. 콧물, 가래 등 검체에서 RNA를 증폭시켜 바이러스 유무를 확인하는 실시간 유전자증폭(RT-PCR) 분자진단 검사는 죽은 바이러스 조각이 검출돼도 양성 판정을 내릴 수 있다. 무증상 감염이 된 후 완치된 환자도 양성판정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이다. 아울러, 검체를 취급하는 과정에서 오염이 생겨 가짜 양성 판정을 내릴 확률도 배제할 수 없다.

랩지노믹스는 검사 과정에서 발생한 오류로 예상하고 있다. 가짜 양성 사례와 관련해 현지 연구소에서 자료 보완 등 요구를 받지도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랩지노믹스 관계자는 "가짜 양성 사례는 검체 오염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어 여기에 원인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진단키트에 문제가 있진 않을 것으로 보는데, 진단키트의 성능에 문제가 있다면 해당 연구소 측에서 보완 자료 등을 요구했겠지만 아직 논란과 관련해 연락을 받은 바 없다"고 일축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