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포틀랜드 시장과 조 바이든은 무능한 바보" 싸잡아 비판

  • 기사입력 : 2020년08월31일 06:18
  • 최종수정 : 2020년08월31일 0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와 친 트럼프 우익단체의 충돌로 1명이 사망한 오리건주 포틀랜드 사태와 관련 민주당 소속인 테드 휠러 시장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를 '무능한 바보'라며 싸잡아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올린 포틀랜드 시위와 관련한 글을 통해 "포틀랜드의 주민들은 위대한 우리나라의 모든 다른 도시들 처럼 '법과 질서'를 원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바보처럼 시를 운영하고 있는 급진 좌파의 (포틀랜드) 시장이나 지하실에 숨어 있는 자(바이든 후보)는 이 범죄에 대처하거나 언급도 할 생각이 없고, 그럴 능력도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휠러는 '졸린 조'처럼 무능하다. 이것은 우리의 위대한 나라가 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장은 바보다. 주 방위군을 데려오라" "우리의 위대한 주 방위군은 이러한 문제들을 1시간 내에 해결할 수 있다" 등의 글을 잇따라 올렸다. 

포틀랜드에서는 지난 29일 밤 인종차별 항의 시위대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우익단체의 충돌 과정에서 발생한 총격으로 1명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백악관에서 대선 후보 수락 연설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