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WSJ "틱톡, 구글이 금지한 택틱 활용해 사용자 데이터 추적"

"사용자 MAC주소(Mac Address) 수집이 핵심 사안"

  • 기사입력 : 2020년08월12일 09:46
  • 최종수정 : 2020년08월12일 09: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틱톡이 추가적인 암호화를 사용한 '택틱(tactic)'을 숨기고, 이 택틱이 사용자의 데이타를 모으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구글의 개인정보호정책을 어기는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이 중국 정부가 미국 정부 관리나 계약자들을 추적할 수 있도록 하는 데이터를 수집하고 있다고 압박을 받는 가운데 이 같은 사실이 밝혀져 주목된다.

틱톡.[사진=로이터 뉴스핌]

11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틱톡이 구글 안드로이드 시스템의 개인정보보호 원칙을 우회해 수백만 명의 모바일 기기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사용자 동의 없이 모으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틱톡이 2018년 4월부터 2020년 1월까지 구글의 플레이스토어에 올린 9개의 틱톡 버전을 조사했다. 사용자가 틱톡을 설치하려 할때, 계정이 생성되기 전 단계에서 틱톡이 어떤 정보를 수집하는지에 한정해서 분석했다. 

그 결과 지난 4월 레딧에서 익명으로 많은 비난을 쏟아낸 것처럼 틱톡이 MAC주소어드레스(MacAddress)를 포함한 일련의 사용자 데이타를 바이트댄스 서버로 전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분석에 따르면, 틱톡은 추가 암호화된 택틱을 통해 지난해 11월까지 사용자 몰래 데이타를 모아왔다. 틱톡은 주로 광고목적으로 사용되는 'MAC 주소'로 불리는 식별자를 수집했다. 백악관이 중국 정부가 스파이활동이나 협박 등의 용도로 사용할 수 있는 점을 우려한 사용자 정보다.

문제의 핵심은 12자리로 구성된 MAC 주소다. 이는 모바일 기기를 포함해 인터넷 활용 모든 기기에서 사용자를 구분할 수 있는 일종의 인식자다. 구글 플레이스토어 정책은 개발자에게 광고 식별자가 구분 가능한 사용자 데이터와 연결되어서는 안 되고 별도의 동의를 구하지 않은 상황에서 영구식별자와 연결돼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고 있다.

틱톡이 MAC 주소를 모아서 바이트댄스로 하여금 과거 광고식별자와 새로운 광고식별자를 연결(ID브릿징)할 수 있게 하면 이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정책 위반이다.

앱센서스 창업자이자 캘거리 대학 교수인 조엘 리어돈은 "사용자가 틱톡을 삭제하고 새로 틱톡을 설치한다 해도 이 같은 ID브릿징을 통해 틱톡은 동일 사용자라는 사실을 인식하므로, 사용자가 새출발한다는 것은 의미가 없어진다"고 말했다.

MAC 주소는 앱에서 광고를 내보내는데 필수적이다. 리셋도 안 되고 바뀌지도 않기 때문이다. 앱 개발자나 제3자가 사용자의 소비행태를 파악할 수 있다. 이런 이유에서 미국 연방거래위원회는 MAC 주소를 청소년개인정보보호법에서 정한 개인식별정보로 분류해 철저하게 보호하고 있다.

리어돈 교수는 "MAC 주소를 모은다는 것은 오랫동안 사용자를 추적할 수 있다는 것을 말하는 것으로, 그것 이외의 용도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틱톡은 올해 초 자사 앱은 페이스북, 구글과 같은 미국 회사보다는 더 좁은 범위의 사용자 데이타를 활용한다고 밝혔지만 이 같은 구체적인 사안에 대해서는 함구하고 있다. 특히 당시 틱톡은 "현재 틱톡 버전은 MAC 주소를 수집하지 않는다"고 명시적을 언급한 바 있다.

WSJ는 대부분의 모바일 앱은 사용자 정보를 어느정도 모아서 사용하고, 회사마다 그 정도도 다르다면서, 안드로이드 앱의 약 1%가 MAC 주소를 모으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구글 대변인은 WSJ의 분석 결과에 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만 말했을 뿐, MAC 주소를 모으는 앱이 활동할 수 있는 맹점이 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다만 MAC 주소를 제외하고는 틱톡이 모바일 앱 정보를 비정상적으로 수집하는 것도 아니고 또 개인정보보호 원칙에 따라서 사용자의 동의를 구하는 팝업이 나타나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앱 속성을 분석하는 워치독 IDAC 연구원 나단 굿은 "다른 앱과 마찬가지로 틱톡의 인터넷 트래픽은 표준 암호화 사양에 따라 보호되고 따라서 전달되는 정보를 들여다 보지 못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사용자 틱톡이 무엇을 하는지를 모르게 하는 목적이 없다면 표준사양에 추가 암호화를 한 것은 매우 예외적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틱톡이 사용자 데이타를 추가로 암호화해 혼란스럽게 하는 것은, 틱톡이 무슨일을 하고 있는지를 판별해 낼 수 없게 해 개인정보보호 원칙을 지키고 있는지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공화당 소속 상원의원 조쉬 해리는 구글은 플랫폼에서 틱톡을 삭제해야 한다며, 틱톡에 대한 비판 뿐만 아니라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입장도 표시했다.

그는 "틱톡이 구글의 플레이스토어 있으면 안 된다"며 "구글이 사용자들에게 동의없이 추적할 수 없다고 하면서도 틱톡같은 앱이 이런 원칙을 위반하면서 내부 방침을 위반하면서 영구 식별자를 모으고 있다면 뭔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구글 로고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