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효도하는 정부, 치매 국가책임제 발전시킬 것"

"노후 건강과 복지 챙기고, 일자리 등 활동 공간 넓히겠다"

  • 기사입력 : 2020년05월08일 08:00
  • 최종수정 : 2020년05월08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어버이날인 8일, "자식들의 몫을 다하는 효도하는 정부가 될 것"이라며 치매 국가책임제를 더 발전시키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어르신들에 대한 최고의 공경은 지혜를 배우는 것"이라며 "우리나라 어르신들은 식민지, 전쟁, 가난, 독재 같은 많은 위기들을 넘으면서 오늘의 대한민국을 만든 분들로 오늘의 위기를 극복하는 지혜도 어르신들에게서 배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페이스북]

문 대통령은 특히 "어르신들이 만들고자 했던 내일이 우리의 오늘이 됐다"며 "우리는 어르신들의 삶을 하나하나 기억하고 더 깊이 공경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치매 국가책임제를 더욱 발전시키고, 노후의 건강과 복지를 더욱 꼼꼼히 챙기겠다"며 "더 오랫동안 사회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일자리 등 활동의 공간을 넓혀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세계의 표준이 된 K방역으로 높아진 국가위상도 어느날 갑자기 이루어진 것이 아니다"라며 "우리가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실력을 키워주신 어르신들께 어버이날을 맞아 깊은 존경과 감사의 큰절을 올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자식들은 어버이의 사랑을 다 갚지 못하는 법"이라며 "세상의 모든 아버지, 어머니들께 카네이션을 달아드리며 사랑과 존경의 마음을 바친다"고 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