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 코로나19 극복 'Stay Strong' 캠페인 동참

"전세계가 연대·포용·협력 정신으로 코로나19 위긱 극복하길"

  • 기사입력 : 2020년04월28일 13:53
  • 최종수정 : 2020년04월28일 1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기자 = 코이카(KOICA)는 이미경 이사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은 코로나19라는 글로벌 위기에도 지치지 않고 건강하게 버티자는 의미로 외교부가 지난달부터 시작해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는 릴레이 캠페인이다.

이미경 코이카 이사장이 '코로나19에 맞서 싸우자'라는 응원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에 참여하고 있다. [사진 = 코이카]

지명을 받은 사람이 마스크를 착용하고 코로나19 응원 메시지를 적은 피켓을 든 사진을 SNS에 올리면서 캠페인을 이어갈 3명을 지명하는 방식이다.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의 지명을 받은 이 이사장은 '코로나19에 맞서 싸우자'(Fight against COVID-19)라는 응원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캠페인에 참여했다.

이 이사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의 장기화, 글로벌 경제침체 등으로 경제력이 미약한 국가나 취약계층은 더 큰 위협을 받고 있다"며 "전 세계가 연대, 포용, 협력의 정신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해 나갈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 주자로 베트남 사회적 기업 '이미지터'의 응우옌 띠 반 대표와 램 슈레스타 네팔 카트만두 대학 부총장, 샤베어 호세인 초우드리 핵감축을 위한 의원국제포럼 공동대표를 지목했다.

이 이사장은 지난 22일에는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화훼농가를 돕는 '플라워 버킷 챌린지'에 동참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