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문화

코로나19 치료 효과 입증 중의학, 중국 선인의 역병 퇴치법

  • 기사입력 : 2020년04월24일 16:40
  • 최종수정 : 2020년08월20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리 주옥함 기자 = 중국 중의연구원(中醫研究院)이 펴낸 <중국역병사감>에서의 불완전 통계에 따르면 서한(西漢)부터 청말(清末)까지 중국에서는 최소 321차례의 대형 역병이 발생했다. 역병이 발생할 때마다 당시의 사회를 전율하게 했지만 수천년 동안 중국인들이 역병에 대항하는 길도 모색해냈다.

동한(東漢) 말년에 장중경(張仲景)은 <상한잡병론>은 저술하여 당시 역병인 상한을 더 이상 치명적인 질병이 아니게 만들었고, 장중경도 그것으로 인해 후손들에게 의성(醫聖)이라고 존칭되었다. 사진은 장중징(張宗景)의 조각상이다.[사진=금교]

◆중의학(中醫) 이론의 탄생

중국의 역병 관련 최초의 기록은 상(商)나라로 거슬러 올라갈 수 있다.

<소둔은허문자을편(小屯殷墟文字乙編)>에는 이런 이야기가 실려 있다. 하늘과 땅과 소통하는 무당이 점을 치고 있는데, 그가 묻는 것은 두 가지가 있다. 하나는 이 역병이 확산될 것인가? 다른 하나는 상왕(商王)이 역병에 감염될 것인가? 당시의 왕도에서 상왕이 감염될 위험이 있을 정도로 대규모의 감염 사건이 발생했을 것으로 볼 수 있다.

이때 사람들은 사나운 전염병에 맞서 하늘의 벌로 귀결될 수밖에 없었고, 무술과 귀신설은 황제부터 민간인까지 모두 인정하는 해석이었다. 하지만 시대의 흐름에 따라, 그리고 역병과의 끊임없는 대결 과정에서 의학은 점차 무술을 압도하며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다.

서기 154년 전후 역병이 기승을 부릴 무렵 허난(河南) 난양(南陽)의 장가(張家)에서 '중경(仲景)'이라는 남자아이가 태어났다. 벼슬한 아버지 장종한(張宗漢)은 아들이 자신과 같이 중관이 될 것을 기원했으나 그가 의학에 푹 빠질 줄은 몰랐다. 10살 때 장중경은 장백조(張伯祖) 의사를 따라 의학을 배우기 시작했다. 수 십 년 후 장중경은 <상한잡병론(伤寒杂病论)>이란 책를 써내어 의학에 큰 성공을 이뤘다. 책에서 요약된 변증논치(병증의 성질과 원인 등을 분석판단하여 상응하는 치료를 하다) 원칙은 중의학 진료의 핵심으로 자리잡았다.

여기서 얘기하는 '상한(傷寒)'이란 용어는 우리가 현재 사용하는 그것과 약간 다른데, 그 주된 증상은 발열이고 전염성이 강하며, 실은 당시 일종의 역병을 가리킨다. 장중경이 <상한잡병론>에 기재한 바에 따르면, 불과 10년 만에 장씨 가문은 인구의 3분의 1밖에 남지 않았고, 그중 7할은 모두 이런 역병에 걸려 죽었다고 했다.

나중에 <상한잡병론>은 저술되어 상한 역병을 치료하는 119개의 처방을 기록하여 상한을 더 이상 치사적인 질병이 아니게 하였다. 그중 갈근황련탕(葛根黃連湯), 소시호탕(小柴胡湯) 등은 지금도 풍한감기(风寒感冒) 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그후 중의학 전승이 넓어지자 동진(東晉) 의학자 갈홍(葛洪)은 <주후비급방(肘后备急方)>에서 천연두, 황달, 쯔쯔가무시병 등 감염병 치료 방법을 언급했고 당(唐)나라 유명 의사 손사막(孫思邈)은 <천금요방(千金要方)>에서 감염병 치료 방법을 많이 정리했을 뿐만 아니라 훈약법(熏藥)으로 공기소독, 우물에 약물을 투입하여 물을 소독하는 등 소독법을 제안했다.

      
역병 관련 내용을 기록한 중국 고대 의학서적이다.[사진=금교]

국가 힘의 개입

수호지진모죽간(睡虎地秦墓竹簡)에는 진(秦)나라의 전염병 격리 제도를 다음과 같이  기록했다. 복역 중인 한 범인이 나병에 걸린 것을 발견되자 현지 관리들은 그를 '여소(疠所)'라는 곳으로 신속히 옮겨 격리시켰다. 이는 아마도 출토 문헌에서 볼 수 있는 정부가 전염병 방어를 한 비교적 이른 기록일 것이다.

그리고 정사(正史)에서 정부의 공식적인 전염병 퇴치에 관한 기록은 서한에서 시작되었다. 원시(元始) 2년, 경기 지역에 심각한 가뭄과 누리 재해가 발생하여 전염병이 뒤따라왔다. 한평제(漢平帝)는 정부에서 전문적인 집을 마련하고 약물을 구입하여 전염병 환자를 치료하라고 하사하였다. 이는 중국 역사상 일찍 등장한 공립 임시 전염병 격리 병원에 관한 기록이다.

남조(南朝) 시기까지는 '육질관(六疾觀)' '별방(別坊)' 등 격리기구가 생겼다. 당나라에는 '병방(病坊)'을 두고 송(宋)나라에는 '안락방(安樂坊)'을 두었는데, 보통 중앙정부에서 전염병 심각도에 따라 경비를 지급하고 지방 정부에서 약물을 구입하고 스님을 모집해 병환을 치료했다.

효과적인 격리와 더불어 당나라 이후 정부에서 의료진을 조직해 구치한 것은 역병을 이겨낼 수 있는 근본적인 보장이 되었다. 정통(正統) 14년(1449년) 양주(扬州)에 역병이 발생하자 명영종(明英宗)은 40여 명의 어의를 파견해 역병구로 달려가 백성을 구했다. 그리고 역사 기록에 따르면, 역병 기간동안 정부에서 처방이나 약을 무료로 제공했다.

그리고 명청(明清)시기까지, 전염병 예방치료에 획기적인 돌파구가 마련됐다. 인두접종법(人痘接种法)을 통해 전염병 '천연두'를 완치했는데 천연두 환자의 두창(痘瘡) 딱지를 갈아 가루로 만든 뒤 건강한 사람의 콧구멍에 불어 넣어 감염시켜 천연두에 대한 면역력을 얻게 한다. 사료에 따르면 명나라부터 과학적인 인두접종법은 이미 민간에서 사용되기 시작했다.

공중위생 제도의 시작

방역 업무에서 고대 정부는 도시 공중위생 관리와 시설 건설에도 중시했다. 허베이(河北) 이현(易縣)에서 출토된 전국시대 연하도(燕下都, 연나라의 수도)의 도제(陶製) 도관은 바로 중국 초기의 지하 배수설비이다. 송나라 온혁(溫革)이 저술한 <쇄쇄록(瑣碎錄)>에서도 "도랑를 뚫으면 악취를 깨끗이 없앨 수 있어 역병을 일으키지 않는다"고 기재됐다.

하지만 '공중위생'이라는 개념이 널리 보급된 것은 역시 청나라 말기의 일이었다.

아편전쟁(鴉片戰爭) 이후 서양의학이 중국에 대규모로 들어오기 시작했다. 이후 양무운동(洋務運動)에서, 특히 북양(北洋)해군의 건설 과정에서 서양 의학당(西醫學堂)이 부대시설이 되었고, 이는 중국이 자주적으로 서양 의학 병원을 설립한 시작이 되었다.

광서(光緒) 31년(1905년), 중국 최초의 중앙위생행정기구인 위생과(사)가 설립되어 의학당의 설치, 의사에 대한 심사평사, 그리고 검역계획, 위생보건 장정의 심사 결정 등을 주관했다. 1906년 위생과는 위생사로 격상되었고 민정부(民政部) 소속으로 방역위생, 의약검사, 병원 설치 등을 처리했다.

위생과(사)의 설립은 전국적으로 제도적인 위생행정의 출발을 상징하고 위생행정은 국가제도로 상승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국가위생행정기구가 설립된 지 얼마 되지 않아 1910년 말 동북지역에서 페스트 전염병이 폭발했다. 중국인 의사 우롄더(伍連德)는 처음으로 중국에서 현대 공중위생의 이론과 방법을 전면적으로 적용하여 이 큰 역병을 퇴치했다. 뒤늦게 청정부(清政府)는 봉천만국페스트연구회(奉天萬國鼠疫研究會)를 조직해 총 12개국 34명의 대표가 참가해 많은 국제통행의 방역준칙을 확정했으며 국제방역협력의 토대를 마련했다. 한편 청정부는 중국의 첫 전국적인 위생방역법규인 <민정부에서 작성한 방역 정관(民政部擬定防疫章程)>을 공포하고 각 성에서 '역병이 발생할 때 이 정관에 따라 처리하라'고 요구했다. 이로써 국가 차원의 공중위생체계는 최초의 모습을 갖추게 되었다.

글/쉬위양(徐语杨)

[금교(金橋,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관 잡지)=본사 특약]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