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ICT

속보

더보기

"투자필요한 ICT·블록체인 스타트업 모여라"…신보, '스타트업 데모데이' 개최

기사입력 : 2019년11월26일 17:52

최종수정 : 2019년11월26일 17:52

신보, 26일 네 번째 스타트업 민간투자유치 플랫폼 '유커넥트' 열어
하반기 41개 기업 대상 투자유치 프로그램...실제 투자유치까지 성공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스타트업에 대한 민간투자유치 지원시스템을 양과 질 모든 측면에서 발전시키겠다."

신용보증기금이 정보통신기술(ICT)이나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스타트업이 민간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투자자들과 만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했다. 올 들어 네 번째인 이번 행사로 총 41개 스타트업이 혜택을 받았다.

신용보증기금 서울서부영업본부는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무역협회에서 스타트업을 위한 'ICT·블록체인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행사는 기술력과 창의력이 우수한 혁신 스타트업이 민간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신보의 투자유치 플랫폼 '유커넥트(U-CONNECT)'의 일환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김훈식 한국기업기술가치평가협회 회장이 26일 열린 'ICT·블록체인 데모데이'에서 심사 총평을 하고 있다. 2019.11.26 nanana@newspim.com

신보의 네 번째 유커넥트인 이날 행사는 ICT와 블록체인을 주제로 신보 서울서부영업본부와 블록체인 전문미디어인 ㈜블록미디어, 한국기업기술가치평가협회가 공동주최하고, 뉴스핌, 한국무역협회, 아이뉴스24 등이 후원했다.

신보는 4차산업 관련 전문기관과 함께 ICT와 블록체인 분야에 특화된 스타트업 10개 기업을 발굴해 기업설명회(IR)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유명 액셀러레이터와 벤처캐피탈 등에 소속된 50여명 내외의 스타트업 관계자가 참석했다.

김충배 신보 서울서부영업본부장은 개회사에서 "기술력과 사업성이 우수한 스타트업이 지속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주제와 자리를 마련해 스타트업에 대한 민간투자유치 지원시스템이 양질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서는 스타트업과 투자자의 소통이 활발하게 이뤄졌다.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스타트업의 수익모델과 매출 전망 등 기본적인 내용은 물론 사업모델 구현에 블록체인 기술이 꼭 필요한 이유 등 궁극적인 내용에 대한 질문까지 오갔다.

발표에 나선 10개 스타트업은 ▲시선추적 기술을 개발한 '비주얼캠프' ▲바이오인증 및 보안기술 보유기업 '와이키키소프트' ▲물류위치추적관제 시스템을 제공하는 '워너버스이노베이션' ▲인공지능 관리체계 기술을 보유한 '제로원에이아이' ▲AI기반 피플카운팅 및 안면인식 CCTV솔루션 제공기업 '퀀텀솔루션' ▲얼굴인식과 VR기술을 활용한 주얼리 큐레이션 플랫폼 기업 '로고몬도'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금융·의료·엔터테인먼트 비즈니스 플랫폼을 제공하는 '록스307' ▲블록체인 엔진사슬을 활용한 BaaS(Blockchain as a Service) 제공기업 '아티프렌즈' ▲증강현실·인공지능을 접목한 문화콘텐츠 플랫폼 기업 '에스트렐라노바' ▲블록체인 기반 헬스케어 및 스포츠 플랫폼 기업 '제네시스체인'이다. 이중 7개 기업은 이미 신보가 5억~15억원 규모의 투자를 하고 있는 곳이다.

이날 대상은 자체 GPU 서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면서 딥러닝 알고리즘을 개발·가동시킬 수 있는 인공지능 관리체계를 선보인 '제로원에이아이'의 송준호 대표가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김일경 퀀텀솔루션 대표가, 우수상에는 조한구 와이키키소프트 대표가 선정됐다.

심사를 맡은 김훈식 한국기업기술가치평가협회 회장은 "세상을 바꾸기 위한 새로운 도전이나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한 아주 새로운 방식은 상대적으로 덜 보였다"면서도 "대부분 세상을 편리하고 즐겁게 하는 내용들이 대부분이고 시드(Seed) 단계는 지난 기업들이어서 생존할 수 있는 경쟁력을 90%는 갖춘 것으로 보인다"는 총평을 남겼다.

신보는 이날까지 총 41개 스타트업에 대한 민간투자유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조준기 신용보증기금 팀장은 "41곳 중 가시적인 투자유치 관련 이야기가 오가는 곳이 수 개 업체고 실제 투자를 받은 스타트업도 1곳 이상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보통 실제 투자가 이뤄지기까지 6개월이 넘는 기간이 소요되는 것에 비하면 눈에 띄는 성과다.

조 팀장은 이어 "내년에도 다양한 콘셉트의 유커넥트를 개최해 유망한 스타트업을 발굴해 투자자와 연결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nanana@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