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알리바바 상장에도 홍콩증시 단기 반등 어려울 것" -KB증권

핵심 기업 본토 이전상장 진행 될 전망..1차 지지선 9700p

  • 기사입력 : 2019년11월22일 09:18
  • 최종수정 : 2019년11월22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현성 기자 = 홍콩 주식시장이 단기간에 기업이익 둔화세가 전환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박수현 KB증권 연구원은 22일 보고서에서 "홍콩거래소가 알리바바 등 핵심 인터넷 기업의 홍콩상장, H주 유통 주식수 확대와 H지수 리밸런싱 등을 진행하고 있으나 단기간 내에 전체 지수의 이익증가 둔화세를 전환시키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서울=뉴스핌] 이현성 기자 = 알리바바 주가 추이 [사진=KB증권] 2019.11.22 hslee@newspim.com

오는 26일 알리바바는 홍콩거래소에서 보통주 5억주(시가총액 13조원)를 발행할 예정이다. 그러나 박 연구원은 홍콩 상장 이후 본토 동시상장, 이전상장이 진행될 예정이어서 홍콩거래소의 입지가 약화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박 연구원은 "중국 정부가 미국에 상장되어 있는 기업 중 대표적인 알리바바를 시작으로 홍콩 상장 후 중국 본토에도 동시 이중상장을 진행할 예정"이며 "바이두, 유니콘 기업들에게도 본토 상장을 유도할 가능성이 있어 본토 증시에 핵심 기업의 이전상장이 진행돼 홍콩거래소 입지가 약화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지난 15일 홍콩 H주 유통주식주 확대 방안이 발표됐다. H주 유통주식수 확대로 1조6000억 홍콩달러(약240조원)가 시장에서 매매가 가능해질 전망이다. 박 연구원은 "단기적으로는 긍정적인 이슈이나 중장기적으로는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했다.

홍콩 증시에 긍정적인 이벤트들이 단기간 내에 홍콩 기업 이익 둔화세를 전환시키기는 어렵다는 분석이다. 그는 "홍콩 H지수는 무역분쟁과 경기둔화에 따른 펀더멘탈 악화로 주당순이익(EPS) 증가율이 과거 5년 평균치인 6.8%를 하회한 5.6%로 나타났다"며  "12개월 선행 주가수익배율(PER)도 과거 10년 평균치인 8.3배를 하회한 8배를 기록 중"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미국의 홍콩 인권법안이 최종 통과될 경우, 무역협상 난항이 예상되면서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며 "H지수의 1차 지지선을 9700pt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hslee@new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