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경기도민 68%,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입 “잘했다”

  • 기사입력 : 2019년10월02일 10:08
  • 최종수정 : 2019년10월02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경기도민 3명 중 2명(68%)이 경기도의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입에 대해 긍정 평가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일 경기도에 따르면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는 건설현장의 출입구에 전자카드를 갖다 대서 출퇴근 및 근무일수 등을 관리하는 사업으로, 현재 ‘신청사 건립현장’ 등 도가 발주한 4개 건설현장에서 시범 중이다.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리얼미터에 의뢰해 만19세 이상 경기도민 200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도민 68%가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에 대해 ‘잘한 정책이다’고 답했다.

도민들은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 도입으로 △임금체불방지(25%) △적정임금 지급보장(24%) 등 임금관련 효과를 기대했다. 건설현장 근로경험자들은 △외국인 불법고용 방지(22%)를 가장 큰 효과로 꼽았다.

아울러 건설노동자의 권익보호 및 건설현장 공정성 확보에 ‘도움될 것’(67%)이라고 응답했다. 공공부문 뿐 아니라, 민간건설현장까지 확대하는 것에도 62%가 ‘찬성’ 의견을 보였다.

이처럼 건설노동자 전자카드제에 대한 도민의 높은 긍정 반응은 건설현장의 노동환경이 ‘좋지 않다'((58%)는 인식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2.2%p다.

jungw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