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강원

양구군, 돼지열병 예방 야생 멧돼지 폐사체 예찰·포획활동 강화

멧돼지 ASF 신고·접수체계 및 포상금 제도 홍보

  • 기사입력 : 2019년10월01일 15:42
  • 최종수정 : 2019년10월01일 15: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양구=뉴스핌] 이순철 기자 = 강원 양구군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확산되는 추세에 따라 최근 야생 멧돼지의 폐사체에 대한 예찰과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의 포획활동을 강화했다고 1일 밝혔다.

양구군청 [사진=양구군]

이를 위해 군은 멧돼지 ASF 신고·접수체계와 포상금 제도를 읍면사무소와 반상회, 이장단 회의 등을 통해 주민들에게 적극 홍보하기로 했다.

군은 지난 4월부터 11월까지 수확기 유해야생동물 피해방지단 30명과 기동포획단 10명을 운영하고 있다.

멧돼지가 살아있지만 잘 움직이지 못하거나 죽어있는 멧돼지를 발견한 경우 정부 민원콜센터나 군청(생태산림과 생태자원담당), 국립 환경과학원 등에 신고하면 10만원의 신고포상금이 지급되고, 아프리카돼지열병으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 100만원이 지급된다.

아프리카돼지열병에 걸린 개체는 코와 입 주위, 항문 등에 출혈이 있거나 복부가 붉은색으로 변하는 등의 전형적인 증상이 나타난다.

양구군이 운영중인 피해방지단과 기동포획단은 9월까지 멧돼지와 고라니 등 약 1000마리의 유해야생동물을 포획했으며, 이 가운데 멧돼지는 384마리에 이른다.

양구군 김기홍 생태자원담당은 “감염 이상 징후나 폐사체를 발견하면 군청(생태산림과 생태자원담당)이나 국립환경과학원으로 즉시 신고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grsoon81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