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이시종 충북도지사 "ASF 도내 유입 막아라"…특별지시 26호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6:00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청주=뉴스핌] 박상연 기자 = 충청북도는 18일 이시종 도지사 긴급 특별지시를 통해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도내 유입방지 강화에 나섰다.

도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7일 경기도 파주시 돼지농가에서 국내 첫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에 이어 18일 연천군에도 추가 확진됨에 따라 도내 전역에 도지사의 긴급 특별지시(26호)를 시달했다.

충북도는 18일 긴급 회의를 열고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도내 유입 차단 대책을 지시했다.[사진=충북도]

이 지사는 현재 가동중인 11개 거점소독소 외에 4개소를 추가로 설치·운영토록 하고, 유사시를 대비한 살처분 인력·장비의 신속한 동원태세를 위해 군·경 협력체계를 총 가동토록 지시했다. 양돈농장에는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 여행금지, 소독, 출입자 관리 등 농장별 차단방역 준수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 아프리카돼지열병의 도내 유입방지를 위해 양돈농장 출입 자제, 불법 축산물 반입금지 등 전 도민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

도는 전날 도내 양돈농가에 일제청소 및 소독을 실시한 데 이어 21일까지 생석회 67.6t을 긴급 배포, 일제소독 등 농가 차단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앞서 농식품부(ASF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한 6개 시군(파주,연천,포천,동두천,김포,철원)의 돼지에 대해서는 3주간, 경기·인천지역 돼지에 대해서는 1주간 도내 반입 금지 조치를 했다.

아울러 외국인근로자와 가족을 포함한 축산관계자의 중국, 베트남 등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국과 발생지역인 경기도 북부권 지역의 방문을 금지해 줄 것을 권고 명령했다.

syp203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