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중동

사우디 국방 관계자 "사우디, 호르무즈 호위 연합체 합류"

  • 기사입력 : 2019년09월18일 15:25
  • 최종수정 : 2019년09월18일 15: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사우디아라비아가 미국이 주도하는 호르무즈 호위 연합체에 참여한다고 18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사우디 국영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사우디 매체에 따르면 사우디 국방부 관계자는 당국이 다국적 호르무즈 호위 연합에 합류한다고 알렸다. 영국과 바레인, 호주 3개국은 이미 호르무즈 연합체 참여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지난 6월 일본 오사카에서 개최된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단체사진 촬영 도중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모하메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에게 귓속말을 하고 있다. 2019.06.28.[사진=로이터 뉴스핌]

호르무즈 연합체는 올해 들어 중동 걸프 해역에서 긴장감이 조성되는 가운데 미국의 주도로 이란을 겨냥해 구성됐다. 

미국과 이란은 올해 들어서 빈번하게 갈등을 겪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 6월 오만해에서 유조선 두 척이 피격당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미국은 이란을 공습 배후로 지목했다. 그러자 이란은 "공격을 당한 유조선들의 선원을 즉각적으로 구조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이후 같은 달 이란이 미국 무인기(드론)가 자국 영공에 진입했다며 이를 격추했다. 이어 미국은 호르무즈 해협 상공에서 이란 드론을 파괴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14일 발생한 사우디 정유 시설 피격사태를 두고도 양국 관계의 갈등은 고조되고 있다. 미국과 사우디는 이란을 공격 배후로 지목하자 이란은 이들의 의혹 제기에 부인했다. 그러나 양국은 이를 입증하기 위해 증거 수집이 한창이다. 사우디 국방부는 18일 기자회견을 열고 석유시설 피격 사건에 대해 수집한 정보와 이란이 최소 공격에 가담했다는 증거를 공개할 예정이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