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사회 > 사건·사고

[조국 청문회] 시민들 뜨거운 관심…"말과 행동 일관성 없어" vs "검찰개혁 적임자"

조 후보 반대층 "말과 행동에 일관성 없어" 지적
지지자 "기자간담회 당시보다 잘 대응하고 있어"
"조 후보 청문회 모두 지켜본 뒤 지지 여부 고민" 반응도

  • 기사입력 : 2019년09월06일 15:07
  • 최종수정 : 2019년09월06일 15: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임성봉 이학준 기자 =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가 열린 6일 시민들의 관심이 뜨거웠다. TV를 통해 청문회를 지켜보던 시민들은 '말과 행동에 일관성이 없다'며 조 후보자를 반대하는 의견과 '검찰개혁의 적임자'라며 지지의 목소리를 내는 반응으로 엇갈렸다.

이날 오전부터 서울역을 오가던 시민들은 조 후보자 청문회를 보기 위해 역사에 설치된 대형 TV 앞으로 모여들었다. 기차를 타기 위해 플랫폼으로 바쁘게 걸어가던 시민들도 TV 앞에 잠시 발걸음을 멈추고 청문회를 관심 있게 지켜봤다.

자리가 없어 의자에 앉지 못한 일부 시민들은 일어선 채로 조 후보자의 대답을 경청했다. 일부는 청문회 중간 조 후보자 장관 임명을 두고 열띤 토론을 벌이기도 했다.

6일 오전 11시 서울역사 내에서 시민들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생중계를 시청하고 있다. [사진=이학준기자]

청문회를 바라본 시민들은 극명하게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일부는 조 후보자가 기자간담회에 이어 청문회까지 '모르쇠'로 일관한다며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엄길태(66)씨는 "조 후보자는 지금껏 말과 행동에 일관성이 없었던 탓에 법무부 장관으로서 적합한 인물인지 의심스럽다"며 "특히 법이란 국민 전체를 아울러서 봐야 하는데 이번 상황을 지켜보면서 조 후보자는 너무 좌편향적인 색깔을 내보인다"고 지적했다.

김형석(48)씨는 "딸과 아내가 만신창이가 되는데도 청문회에서 끝까지 장관을 하려는 모습이 마치 자리에 욕심을 내는 것처럼 보여 좋지 않았다"며 "지금까지 밝혀진 사실만으로도 조 후보자가 사퇴할 명분은 충분한 것 같다"고 꼬집었다.

반면 야당의 맹공을 조 후보자가 잘 대응해나가고 있다며 검찰개혁의 적임자는 조 후보자밖에 없다는 평가도 나왔다.

김혜령(23)씨는 "지난 기자간담회나 이번 청문회나 큰 차이는 없는 것 같은데, 그래도 조 후보자가 기자간담회 경험이 있어서인지 당시보다 잘 대응하고 있는 것 같다"며 "검찰과 야당에서 반드시 낙마시키겠다는 각오로 덤비는 것을 보니 조 후보자가 사법개혁에 적임자인 것은 분명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김모(31)씨는 "언론에서 워낙 부정적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보도했기 때문에 일반 국민들 입장에서는 조 후보자에 대한 안 좋은 이미지를 가질 수밖에 없는 것 같다"며 "다행히 이번 청문회를 보며 조 후보자가 그동안 사법개혁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왔고 자신만의 확고한 신념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청문회 과정을 모두 지켜본 후 조 후보자에 대한 평가를 결정하겠다는 의견도 있었다.

김모(48)씨는 "청문회를 열기도 전에 이만큼 논란이 있었던 사례는 없었던 것 같다"며 "다만 조 후보자가 청문회를 기다렸던 만큼 이번 청문회에서 새롭게 밝혀지는 사실이나 조 후보자의 해명을 들은 후 지지 여부를 고민해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imb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