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펜스 “中, 홍콩법 위반 시 美와 무역합의 어려워” 강경 발언 ‘주목’

기사입력 : 2019년08월20일 10:26

최종수정 : 2019년08월20일 10:26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내년 미국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러닝메이트가 될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홍콩 사태와 관련해 중국에 강경 발언을 해 관심이다.

19일(현지시각) CNN에 따르면 펜스 부통령은 디트로이트 경제인 클럽 연설 도중 “미국이 중국과 무역 합의를 하려면 중국이 1984년 중·영 공동 선언을 통해 홍콩의 법을 존중하겠다고 한 약속부터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어제 언급했듯이 홍콩에서 폭력 상황이 발생할 경우 미국은 중국과 무역 합의를 하기가 훨씬 더 어려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펜스 부통령이 말한 1984년의 약속은 중국과 영국이 이때 맺은 홍콩 반환 협정을 뜻하는데, 당시 중국은 홍콩이 자본주의 시스템을 따라도 되며 홍콩 반환 50주년이 되는 2047년까지 홍콩에 행정·입법·사법 자치권을 부여하는 일국양제를 보장한다고 약속한 바 있다.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중국이 (홍콩 시위대에) 폭력을 행사하면, 즉 또 다른 톈안먼 광장 사태가 발생하면 (무역) 합의는 매우 어려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했다.

이날 펜스 부통령은 또 미국이 중국 내에서 자유가 모든 형태로 확대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중국이 미국 경제에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게 했는데, 지난 17년 동안 중국은 경제적으로나 정치적으로, 또 인권 차원에서 (자유 확산을) 이뤄내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중국이 오히려 자유 무역에 반하는 정책들만 계속 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전날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020년 대선에서 펜스 부통령이 자신의 러닝메이트로 만족스럽다고 밝혔다.

백악관 내 대중 강경파로 분류되는 펜스 부통령은 지난 6월에도 톈안먼 민주화 시위 유혈진압 30주년 기념 행사에서 중국의 인권 탄압 문제를 신랄히 비난한 바 있다.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