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코레일, 네이버와 승차권 예매 서비스 업무협약

  • 기사입력 : 2019년07월29일 14:15
  • 최종수정 : 2019년07월29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지난 26일 서울사옥에서 네이버와 철도 승차권 예매 서비스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선관 코레일 고객마케팅단장(왼쪽)과 이건수 네이버 Glace CIC 대표가 업무협약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레일]

이번 협약으로 네이버는 코레일의 열차표를 홈페이지나 앱에서 바로 예매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한다. 코레일은 홈페이지나 모바일앱에서 승차권을 구매할 때 간편 결제 수단인 네이버페이(Npay)를 사용하기로 했다.

네이버에서 'KTX', '부산 가는법' 등을 입력하면 검색화면에 열차 시간표와 예매화면을 함께 표출해 코레일 홈페이지로 연결하지 않고도 티켓을 바로 예매할 수 있게 된다. 시행 시기는 시스템 구축과 양측 협의를 거쳐 결정하기로 했다.

이선관 코레일 고객마케팅단장은 "국내 최대 포털사인 네이버와 협력해 철도와 관련된 정보를 더욱 쉽게 접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승차권 구입 방법과 결제수단 다양화 등 편리한 철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