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박원순, 김성태 저격 "이래서 공수처 필요"..김, 발끈 "공작수사처"

7일과 8일 양일에 걸쳐 온라인 설전
박 "공수처 필요한 이유 KT채용비리"
김 "서울교통공사 비리 덮는 정치공작 "

  • 기사입력 : 2019년05월08일 14:46
  • 최종수정 : 2019년05월08일 14: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서영 수습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8일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이래서 공수처가 필요하다” 글에 대해 “여론몰이로 사건 기획하고 수사 지휘하는 공작적 행태를 중단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시정은 나몰라라 내팽겨둔채 연일 페이스북 정치에만 매달리고 있는 박원순 시장이 어제는 KT 채용비리를 핑계 삼아 공수처 필요성을 항변하고 나섰다”고 비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12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2019.05.08 kilroy023@newspim.com

김 의원은 “KT 채용비리는 5개월여에 걸친 먼지털이식 수사에도 김성태 이름은 등장하고 있지 않은 판에 유독 일부 언론과 민주당 통해서만 김성태가 집요하게 거론되고 있다”며 “애초부터 김성태를 겨냥한 정치공작과 기획이 아니고서는 가능하지 않은 일”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이런 마당에 뜬금없이 박원순 서울시장이 검찰수사가 미진하다며 검찰을 나무라고 나서는 모양새가 박 시장과 측근 인사들이 스스로 공작의 배후였음을 자인하는 의미는 아니길 바란다”며 박 시장에 비난의 화살을 겨냥했다.

박 시장은 페이스북에 “검찰 수사로 특혜 채용비리 대상자가 12여명으로 드러났고 관련자들도 연이어 구속됐다. 그런데 kt채용비리 의혹의 출발점인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아직까지 소환조차 되고 있지 않다”며 “검찰은 무슨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인가”라고 언급한 바 있다.

[서울=뉴스핌] 이서영 수습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KT채용비리를 언급하면서 공수처가 도입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2019.05.08 jellyfish@newspim.com

김 의원은 이에 “항간의 의혹대로 KT 문제는 서울교통공사 채용비리를 덮으려는 정치적 이유에서 비롯된 것이라는 공작의 민낯은 머지않아 드러나게 될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게 명심하길 바란다”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이어 “박 시장이 말하는 공수처가 공작수사처가 아니라면 정치공작으로 사건 만들어내고 여론몰이로 검찰을 압박하며 사건 기획하고 수사 지휘하는 행태 스스로 중단하기 바란다”고 못 박았다.

jellyfi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