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축구

[월드컵] 독일전 앞둔 손흥민이 밝힌 심플한 플레이와 신태용의 '1% 희망'

27일 밤 11시 마지막 조별리그 3차전

  • 기사입력 : 2018년06월27일 07:21
  • 최종수정 : 2018년06월27일 07: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심플한 플레이가 중요하다”

손흥민은 경기전 공식 인터뷰에서 피파랭킹 1위 독일에 대해 인정했다. 그는 “개인 능력에서는 독일이 우리보다 앞서는 것은 팩트다. 그러나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은 최대한 해봐야 한다. 멕시코전처럼 최선을 다하고, 조금 더 세밀하게 한다면 더 좋은 경기를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독일을 어렵게 만다는 것이 중요하다. 선수들도 너무 많은 생각을 하기보다 경기장에서 심플하고, 다이렉트한 플레이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손흥민은 독일과의 경기를 앞둔 공식 인터뷰에서 머리를 비우고 심플한 플레이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27일 밤11시 독일과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월드컵 F조 조별예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스웨덴과 독일에 연이어 페널티킥 등을 허용한 한국이다. 신태용호는 2점 차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 16강 진출 마지막 희망을 걸 수 있다.

독일 분데스리가 공식 홈페이지는 손흥민을 요주의 선수 1호로 꼽기도 했다. 분데스리가 공식 홈피는 “손흥민은 분데스리가가 만든 선수다. 독일을 너무 잘 알고 또 많은 경험을 한 선수이다”라고 평했다.

손흥민은 “독일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고, 프로도 독일에서 시작했다. 독일전이 영광스럽다. 월드컵이라는 큰 무대에서 만나 너무 좋다. 하지만 결과가 중요하다”며 경기에 나서는 각오를 밝혔다.

신태용 감독은 독일전 승리 가능성에 대해 '1%의 희망'으로 표현했다. 그는 “1%의 확률을 위해서든, 유종의 미를 위해서든, 최소한 3패는 면하기 위해서든 혼신의 힘을 다해야 할 경기다. 내가 볼 때도 객관적인 전력은 독일이 한 수 위다. 그러나 이기기 위해 준비한 것은 있다. 지금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독일 뢰프 감독의 답변은 “우리 생각만 하고 이기는 데만 집중하겠다"였다.

독일 선수 2명이 빠지게 된 점은 한국에 반갑다. 코뼈 부상으로 수술을 받은 독일 축구대표팀의 미드필더 제바스티안 루디(바이에른 뮌헨)가 결국 결장하고 두 장의 옐로카드로 퇴장당한 제롬 보아텡(바이에른 뮌헨)도 한국과의 경기에 못 나온다. 한국은 종아리 부상을 당한 기성용이 출장하지 못한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