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 핫!이슈] 송송커플 결혼 축하, 홍콩 랜드마크 매각, 알리바바 부회장 NBA구단 인수

  • 기사입력 : 2017년11월03일 17:49
  • 최종수정 : 2017년11월03일 17: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다방면의 인기 검색 뉴스를 통해 이번 한 주(10월 30일~11월 3일)동안 14억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 일으킨 중국사회의 핫 이슈들을 짚어본다.

송송커플 결혼식에 참석한 장쯔이 인증샷 <캡쳐=장쯔이 웨이보>

◆ 송송커플 결혼 생중개, 금한령 해제 기대감

중국 금한령(禁韩令, 한류금지령)도 송중기 송혜교 커플의 결혼 앞에선 아무 소용 없었다. 중국 네티즌들은 송송커플 결혼식을 생방송으로 지켜봤고, 일부는 불법으로 결혼식을 도촬한 회사를 비난하는 등 떠들썩한 한 주를 보냈다.

지난 10월 31일 송송커플은 서울 신라호텔 영빈관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비공개로 진행된 결혼식에는 500여명의 팬들과 주요 매체들이 몰렸다.

중국 매체들 역시 ‘세기의 결혼’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결혼 당일 중국 바이두 등 주요 포털에는 ‘송송커플 결혼’, ‘송중기’ 등이 검색어 1~2위에 올랐다. 당일 중국 웨이보의 송송커플 결혼식 중계는 1억6000만건의 조회수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결혼식에 참석한 중국 배우 장쯔이(章子怡)는 31일 웨이보에 결혼식 인증 사진과 함께 “가장 아름다운 사랑, 가장 아름다운 모습. 송중기 송혜교 축하합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에 송송커플 결혼을 계기로 한류 금한령 분위기가 완화되는 것 아니냐는 전망도 제기됐다. 시진핑 집권 2기를 맞이해 양국 지도부가 협력의 제스처를 취하는 상황에서, 송송커플 결혼식 생중계가 문화 교류 회복의 분수령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송송커플은 중국 내 최고의 한류 스타로 꼽힌다. 지난 6월에도 중국 매체들은 송중기 송혜교 커플의 발리 여행을 보도하며 열애설을 제기했고, 결혼 발표 후에도 둘의 신혼집, 집안 배경 등을 분석하며 다양한 보도를 쏟아냈다. 심지어 '송중기가 SUV를 좋아하기 때문에 신혼 차량으로 SUV를 구입할 것'이란 추측 보도도 있었다.

한편 결혼식 도촬 논란이 일면서 중국 네티즌들은 책임 문제로 시끄러웠다. 결혼식 당일 2~3대의 드론이 송송커플 결혼식을 촬영했고, 촬영을 담당한 회사가 장쯔이 남편 회사라는 소문이 돌기도 했다. 서울 대부분 지역은 드론 비행 금지구역이며, 신라호텔 근처도 마찬가지다.

이에 중국 네티즌들은 “너무나 챙피하다. 이렇게까지 해야겠나”, “제가 대신 사과할께요. 미안해요 송송커플”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콩 더 센터 <사진=바이두>

◆ 리카싱, 세계 최고가 홍콩 랜드마크 매각

리자청(李嘉誠, 리카싱) 청쿵그룹 회장이 홍콩 랜드마크 ‘더 센터(中環中心, The Center)’를 402억홍콩달러에 매각했다. 단일 오피스빌딩 거래 사상 세계 최고가다. 업계는 리카싱 회장이 홍콩 부동산 사업 축소에 나선 것으로 분석했다.

홍콩징지르바오(香港經濟日報) 등 매체들은 2일 홍콩 최고 부호인 리카싱 회장이 더 센터를 중국계 컨소시엄에 매각했으며, 402억 홍콩달러는 세계 부동산 거래 사상 가장 비싼 가격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컨소시엄에는 중국 국저화공(國儲能源)이 55%를 투자했고, 그 외에 중국 홍콩 사업가들이 지분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 센터는 홍콩 중심가 황허우대로(皇後大道)에 위치한 오피스빌딩으로 전체 73층 346미터에 달한다. 홍콩에서 5번째로 높은 건물이며 임대료도 홍콩 최고가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업계 관계자들은 올해 리카싱 회장이 대대적으로 부동산 자산 축소에 나섰다고 전했다. 청쿵그룹이 올해 매각한 홍콩 거주용 부동산만 500억홍콩달러 규모에 달하는데다, 더 센터까지 합하면 거의 1000억홍콩달러 달하는 부동산을 매각한 것이 된다.

리카싱 회장은 지난 2015년부터 중국 부동산을 줄이고 해외 부동산 매입에 나서면서 ‘먹튀’라는 비난을 받아왔다.

이에 청쿵그룹 관계자는 “부동산 거래는 청쿵그룹의 본업”이라며 “특정 자산을 축소하거나 확대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차이충신 알리바바 부회장 <사진=바이두>

◆ 차이충신 알리바바 부회장, NBA 브루클린네츠 인수

차이충신(蔡崇信) 알리바바 부회장이 개인 재산으로 미국 프로농구 구단 브루클린네츠 지분을 인수했다. 농구광으로 알려진 차이충신의 NBA구단 인수에 중국 네티즌들도 함께 환호했다.

29일 중국 주요 언론들은 차이 부회장이 23억달러에 브루클린네츠를 인수했다고 보도했다. 먼저 11억2700만달러를 투자해 49% 지분을 인수하고, 나머지는 오는 2021년까지 모두 사들인다는 내용이다.

이번 계약은 미국 NBA사상 가장 큰 매각가가 될 전망이다. 올해 9월 매각된 휴스턴로켓츠 가격은 22억달러였다. 포브스는 지난 5년간 NBA구단 가치가 250% 올랐다고 전했다.

중국 NBA 관계자들은 “브루클린네츠는 최근 몇 년째 적자를 내는 구단임에도 차이충신이 NBA거래 사상 최고가에 매입했다”며 “뉴욕의 NBA구단의 시장 영향력과 방송 중개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투자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알리바바 관계자는 “차이 부회장이 NBA구단을 사들인 것은 ‘취미’ 때문이 아닌 철저한 ‘재무투자’”라며 “차이 부회장이 블루블린네츠 구단 운영에는 관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농구광으로 유명한 차이 부회장의 재산은 91억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지난 10월에도 미국 대학스포츠협회(NCAA)의 대회 중계권을 계약하는 등 농구에 큰 관심을 보여왔다.

차이충신의 브루클린네츠 인수 소식에 중국 네티즌들은 “진짜 NBA의 주인이 탄생했다”, “중국인 개인이 NBA구단을 통째로 사들이다니 꿈만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