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스타벅스 꼼짝마! 중국 커피매니아가 반한 만(漫)카페, 사드해결로 재2도약 시동

진정성으로 고객 감동, 힐링 체험매장에 주력
기업가치 2000억원, 향후 5년내 상장할 터

  • 기사입력 : 2017년11월01일 17:53
  • 최종수정 : 2017년11월05일 20: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이동현기자]“우리의 경우 중국영업에서 사드 여파, 관시(關系), 유동인구와 상권 등이 일반에 알려진 것 처럼 그렇게 중요하다고 보지 않습니다.  진정성과 신뢰만 있으면 어떤 난관도 돌파할수 있다고 봅니다.”

사드분쟁 해결 노력과 한중 관계개선 움직임에 따른 중국 현지 분위기 취재의 일환으로 지난 26일 베이징을 찾았을 때 현지에서 만난 중국내 한류의 대표 브랜드 만(漫) 카페의 신자상 회장은 이렇게 말했다.  세간의 통념과 다른 신 회장의 이런 역발상 관점이 간판급 한국 대기업들도 고전하는 중국 시장에서 만 카페가 성공신화를 만들어가는 요체라는 느낌이 들었다.   

만(漫) 카페는 유럽풍의 넓은 매장 공간, 다양한 디저트 메뉴 등 차별화된 전략으로 중국 시장 공략에 성공하며 국내외 업체를 통틀어 짧은 시간에 중국내 4대 커피업체로 우뚝 자리매김했다. 최근에는 중국내 선두 커피 체인점 스타벅스의 아킬레스건인 '비좁은 공간'에서 비교우위를 찾아내 기존 스타벅스 고객군을 집중 공략중이다. 

중국 O2O 업체 메이퇀(美團)의 연구소에 따르면, 중국 커피업체 중 만카페의 평균 내점방문객 수는 업계 2위를 차지하며 4위를 차지한 스타벅스를 제쳤다. 설립 첫 해인 2011년 매장 수 7개로 출발한 만카페는 6년 만에 중국 전역에 160개의 매장으로 확대됐다. 중국 1선 도시는 물론 2선도시에서도 만카페 매장을 찾아 볼 수 있다.

지난 2005년 만카페의 창업자인 신자상 회장은 샤브샤브 프랜차이즈인 ‘정성본’을 성공시킨 후 중국으로 건너왔다. 그는 10년 전 친한 사업가의 추천으로 중국에 건너와 중국어 한마디도 모른채로 중국 성공 신화를 써내려가기 시작했다.

만카페 측은 매장별 평균 매출은 하루 2만위안이고, 매장 중 최대 매출 실적을 올린 선전(深圳)에 위치한 만카페의 경우 매일 8만위안(약 1400만원)씩 매출을 기록한다고 밝혔다. 딜로이트 컨설팅에 따르면, 만카페의 기업가치는 12억위안(약 2000억원)에 달한다. 신자상 회장은 차근차근 경영 내실을 다진 뒤 향후 5년내에 홍콩 혹은 중국 증시에 만카페를 상장할 예정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만카페 중국 본부는 장푸공원 한가운데 위치해 있다.

◆중국은 사업하기 좋은 나라, 기회 충만한 ‘신천지’

만카페의 창업자 신자상 회장이 중국에 첫 발을 내딛은 시점은 2005년. 그의 눈에는 중국이 기회의 땅으로 보였다고 당시를 회고했다.

신자상 회장이 만카페 본부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신회장은 중국은 부동산 임대조건이 20년이라며 2년 단위로 계약을 갱신해야 하는 한국 보다 훨씬 유리한 조건이라고 평가했다. 이 때문에 중국에서 사업은 예측 가능한 경영이 가능하다는 것.

더불어 중국에서 거주하다 보면 중국 서비스 시장의 빈틈이 너무나 많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 서비스 업체들을 방문하다 보면 설비와 시설물은 화려하지만 그 매장을 채우는 운영 노하우나 서비스 같은 ‘디테일’이 부족하다는 것.

반면 한국시장과 같은 레드오션에서 치열하게 경쟁해온 한국업체들의 서비스 ‘디테일’과 열정으로 무장된 ‘진정성’으로 승부하면 충분히 중국 시장에서 통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신 회장은 피트니스(Fitness) 사업을 예로 들었다. 중국에서도 몸짱 열풍이 불고 있지만 그의 눈에는 중국업체의 운영 노하우나 트레이너의 역량이 아직 한국 수준에 미치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사업의 필수 요소로 여겨지는 ‘관시(關係,인맥)’에 대해서도 신회장은 남다른 견해를 가지고 있었다. 신회장은 중국에서 사업을 추진함에 있어 관시(關系)에 의존하거나 조선족 브로커를 통하는 것은 금물이라고 강조했다. 관시에 의존해서 중국 관료나 파트너사를 접촉할 경우 성공한 확률이 낮다는 것이 그의 지론.

그는 중국 고위 관료들과 직접 접촉한 경험을 예를 들면서 진정성 있게 다가가면 중국 공무원들도 합리적으로 판단을 하고 도움을 준다고 밝혔다.

만카페는 출점 전략도 남다르다. 유동인구가 많지 않은 변두리나 공원에다 매장을 선점해 낮은 부동산 비용으로 매장을 확대하고 있다.

매장 내부에는 로스터리 공장이 있어 매력이 배가된다.

실제로 지난 26일 방문한 만카페 본부가 위치한 장푸공원남문점(將府公園南門)의 매장도 인적이 드문 공원 한가운데 자리잡고 있었다. 매장내 인테리어는 아늑함을 느끼게 해주는 원목과 엔티크 소재 가구로 만카페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했고 통유리 사이로 보이는 커피를 직접 볶는 로스팅 공간은 커피를 마시면서 눈으로 즐길 수 있는 체험형 매장으로서 매력이 배가됐다. 메뉴는 기존 커피 체인점과 달리 다양한 디저트 메뉴가 입맛을 다시게 했다.

매장 내부는 유럽풍 앤티크 가구로 아득한 느낌을 준다.

신회장은 공원을 중심으로 주택가,도심이 계획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유동인구가 늘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만카페의 자회사인 고급 한식당 애강산도 처음에는 변두리에 위치했지만 주위로 주택가가 들어서면서 노른자위 상권으로 변했다는 것. 이 때문에 유동인구가 많은 도심지를 고집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그의 분석이다.

그는 베이징에만 3만평 이상의 공원이 200개가 넘는 다면서 앞으로도 추가적으로 출점할 여지가 크다고 덧붙였다. 고객들이 공원 한 가운데 조성된 만카페에서 커피를 마시고 여유롭게 시간을 즐기다 보니 자연스럽게 힐링이 된다는 것이 만카페의 ‘셀링 포인트(selling point)’. 만카페측은 이 같은 출점 전략으로 저렴한 부동산 비용으로 미리 상권을 선점하는 1석 2조 효과를 누리게 됐다고 평가했다.  

 건물주들, 만카페 점포 모시기 경쟁 치열

만카페는 중국 스타벅스 매장의 부족한 빈틈에서 착안해 정반대 사업 전략을 펼치며 중국시장에서 호평을 받고 있다.

중국 주요 도시의 도심지에 위치한 스타벅스 매장은 협소한 공간에 앉을 좌석도 많지 않고 매장내부에 사람이 많아 고객들의 불만이 높았던 것. 만카페는 중국 고객들도 역시 넓직하고 맘껏 쉴수 있는 공간을 필요하다는 점에 착안해 유럽풍의 앤티크 가구를 구비한 공간을 가진 커피 매장을 조성했다.

이처럼 만카페는 스타벅스와 반대 전략을 실시했고 중국 고객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좌석 밀도가 높은 스타벅스 매장과 달리 편안하고 넓은 공간을 제공하는 만커피 매장은 손님들이 끊이지 않고 찾아왔다. 만카페는 매장 내 많은 좌석을 확보하기 보다 넓은 공간 제공에 주안점을 뒀다. 이 방침은 중국인들이 여유롭게 대화하는 것을 즐긴다는 점을 파악해 편안한 공간을 제공한다는 만카페의 ‘고객 체험’에 초점을 둔 차별화된 전략이었다.

‘편하게 쉴 수 있는 힐링 공간’이란 컨셉은 적중했다. 만커피는 서서히 매장 수를 늘려갔고 고객이 급증하면서 주변상권도 덩달아 번창하게 됐다. 이 때문에 중국의 주요 부동산 개발상들은 앞다퉈 만카페 유치에 뛰어 들었다.

특히 부동산 개발상들이 2년 무료 임대 등의 조건으로 먼저 ‘러브 콜’을 보내고 있다.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만카페 매장이 입점한 것도 공항 측이 먼저 제안해 이뤄졌다.

만카페 매장은 베이징 서우두 공항 제3터미널에도 입점해 있다.

만카페는 주요상권에서 스타벅스와의 경쟁에 있어서도 우위를 보이고 있다. 만카페의 신자상 회장은 “만커피 매장이 주요 도심지 상권에서 스타벅스와 경쟁을 펼쳤다”며 “대부분 넓은 공간을 확보한 만카페로 손님이 몰려왔다”며 스타벅스와의 경쟁에서도 자신감을 내비쳤다.

운영방식도 프랜차이즈 방식이 아닌 직영점을 고수 했다. 만카페의 신자상 회장은 카페베네의 사례를 들며 무리하게 확장 전략을 펼치면 브랜드 이미지 손상이 우려된다면서 당분간 내실 경영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매출보다는 브랜드 영향력을 키우는 게 중요하다는 것이 만카페측의 판단이다. 일단 브랜드파워가 생성되면 자연스럽게 업계 영향력이 커지면서 사업 확대가 일사천리로 진행된다는 것이 만카페 경영진의 분석이다.

철저한 관리가 가능하다는 이유로 합작 형태의 직영점을 고수하는 만카페는 평균 40개 도시당 한 파트너를 정해 합작한 뒤 1~2년마다 재평가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향후 만카페는 중국 1선 도시뿐만 아니라 2-3선 도시로도 매장을 빠르게 늘려나가며 5년 뒤 1000개 이상의 매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