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중국 핫!이슈]대륙의 자존심 태극권 논쟁 불붙어,중국 인형뽑기 열풍

  • 기사입력 : 2017년05월12일 17:07
  • 최종수정 : 2017년05월12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동현기자]바이두, 소후닷컴 등 중국 대형 인터넷 포탈과 웨이보, 위챗 등 주요 SNS에 등장한 인기 검색어 및 신조어를 통해 이번 한 주(5월 8일~5월 12일)동안 14억명 중국인들 사이에 화제를 불러일으킨 이슈들을 짚어본다.

◆대륙의 자존심, 태극권 논쟁 불붙어 

중국 태극권 강사가 격투기 강사와의 대결에서 패배한 뒤, 태극권에 대한 논쟁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지난달 27일 쓰촨성 청두에서는 격투기 강사 쉬샤오둥(徐曉東)과 태극권 강사 웨이레이(魏雷)가 실제로 맞붙었다. 대결은 20초만에 격투기 강사의 KO 승으로 싱겁게 끝났다.

여기서 끝났다면 단순히 태극권이 격투기에 패배한 해프닝으로 끝났겠지만, 대결에서 승리한 쉬샤오둥은 “중국 무술은 시대에 뒤떨어졌으며 실용성이 없다”고 폄하하면서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쉬샤오둥은 어떤 중국 전통무술가와 대결해도 이길 수 있다면서 태극권 매화권 영춘권 등 중국 문파들을 향해 도전장을 내밀었다. 또한 마윈의 경호원 리톈진(李天金)을 결투 상대로 지목하기도 했다. 리톈진은 전국 태극권 대회에서 수년 연속 1위를 거머쥔 1급 태극권 지도자로도 유명하다.

이에 태극권 애호가로도 유명한 마윈은 중국 SNS 웨이보(微博)에 “쉬샤오둥과 웨이레이의 대결은 처음부터 개인간의 싸움일 뿐이었다. 격투기와 태극권 모두 실전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며, 태극권의 전투력은 조금도 거짓됨이 없다”며 “현대의 어떤 무술도 총, 미사일, 심지어 핵탄두 앞에선 아무 소용이 없고, 다만 태극권을 통해 건강과 즐거움을 지킬 수 있다”는 글을 남겼다.

또한 식품회사 톈디(天地)그룹의 천성(陳生) 회장은 쉬샤오둥과 무술인의 대결에 1000만위안의 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논쟁이 격해지자 중국무술협회는 “통일된 규칙 없는 개별적인 대결은 무덕(武德)에 위배된다”며 중재해 대결이 성사되기는 어려울 전망이다.

일련의 해프닝에 온라인에서는 연일 논쟁이 지속되고 있다.

일각에서는 “전통무예는 원래부터 거짓된 애국주의가 만들어낸 허상이다”라고 주장하는 반면, 태극권 옹호론자들은 “무력 대결을 위한 격투기와 심신수련 위주의 태극권을 단순 비교해서는 안 된다”고 맞서는 상황이다.

태극권과 격투기 대결장면<사진=바이두(百度)>


◆중국 인형뽑기 열풍,투자 회수기간 짧아 각광 

한국에서와 마찬가지로 중국에서도 과거에 유행했던  ‘인형뽑기’가 다시 유행을 타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인형뽑기 기계는 매년 20-30만대가 증가해서 현재 중국 전역에 130만대가 넘는 기계가 운영되고 있다고 추산했다. 인형뽑기 기계는 주로 신규 영화관,쇼핑몰,지하철 등 유동인구가 많은 장소에 설치돼있고 운영 업체간 경쟁도 치열해 지고 있다.

이와 관련해 업계 관계자는 인형뽑기 기계 운영사업은 빠른 시간내 투자비용을 회수해 각광을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한 기계당 원가는 1000 위안 정도이며 최대 2개월안에 투자비용을 회수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더불어 인형기계당 매년 4만 위안을 벌어들이고 중국전역에서 연간 600억 위안의 매출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산된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인형뽑기 열풍으로 완구 산업도 덩달아 호황을 누릴 것으로 기대된다.

업계 관계자들은 일본의 경우 피카추 등 유명완구 생산업체 매출의 2/3가 인형뽑기 기계에서 발생된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유명 애니메이션 기반 파생 캐릭터 제품이 ‘인형뽑기 특수’를 맞이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의 인형뽑기 매장<사진=바이두(百度)>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