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이슈+] '은퇴 선언' 김부겸, '친문 3인' 약세에 이재명 대항마로 급부상

기사입력 : 2022년06월21일 17:54

최종수정 : 2022년06월21일 17:54

여론조사서 2위...홍영표·전해철·이인영 앞서
친문계 "총리 경험·통합 리더십 갖춘 사람"
"은퇴선언 뒤집을 수 있나" 선 긋는 목소리도

[서울=뉴스핌] 박서영 홍석희 기자 =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더불어민주당 내 계파 간 눈치싸움이 한창인 가운데, 이른바 친문(친문재인) 의원들을 중심으로 김부겸 전 총리의 당대표 추대론이 거론되고 있다. 유력 주자인 이재명 의원이 출마할 경우, 김 전 총리가 대항마로 앞장서야 한다는 분위기다.

특히 차기 당 대표를 묻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김 전 총리가 이 의원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지지율을 기록하면서 평소 '통합'의 이미지로 대표됐던 김 전 총리의 등판론이 강력하게 고개를 들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12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임식을 마치고 직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2.05.12 yooksa@newspim.com

◆ 李 이어 2위, '통합' 이미지도 한 몫

여론조사업체 미디어토마토가 지난 7일 실시한 민주당 차기 당 대표 여론조사 결과 김 전 총리는 26.3%의 지지율로 1위인 이 의원(32.1%)의 뒤를 이었다. 친문계에서 또 다른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홍영표 의원(2.3%), 이인영 의원(2.0%), 전해철 의원(1.5%) 등이 한 자릿수 지지율을 보이며 김 전 총리의 추대론에 더욱 힘이 실린 것으로 보인다.

친문계로 분류되는 서울 한 초선 의원은 21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여론조사 상에서 지지율이 괜찮게 나오니 해볼 만하지 않겠느냐"고 김 전 총리의 등판 가능성에 무게를 더했다.

그는 이어 "의원들 내에서 (김 전 총리가) 또 다른 카드로 거론되고 있는 것"이라며 "지금은 민주당 내에 친문, 비문 이런 계파적인 것 보다 통합적 리더십이 필요한데 그런 점에서 김 전 총리는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총리가 민주당 내 계파 진영에서 상대적으로 자유롭고 정치적인 입지도 넓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또 다른 친문계 초선 의원도 통화에서 김 전 총리의 등판론에 대해 "현실 가능하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그는 "김 전 총리는 통합적 이미지가 강하다. 총리를 맡았던 것도 그렇고 당시 코로나 극복도 잘 했기 때문에 실질적인 리더십을 가진 사람"이라고 높게 평가했다.

그러면서 "사람들 사이에서 슬슬 말이 나오고, 괜찮겠다 싶으면 김 전 총리에게 (당 대표 출마를) 권유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 시점까지 남은 약 3주 동안 김 전 총리를 향한 친문 의원들의 직간접적인 접촉이 시도될 것으로 보인다.

[인천=뉴스핌] 김학선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후 인천 계양산 야외공연장에서 열린 '같이 걸을까, 이재명과 위로걸음' 행사에서 지지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2.06.18 yooksa@newspim.com

◆ "은퇴 선언 번복 가능할까"…우려 목소리도

다만 김 전 총리는 문재인 정부 당시 마지막 총리 직을 내려놓으며 정계 은퇴를 선언한 바 있다. 이에 김 전 총리가 다시 여의도 정치권에 발을 디디는 것이 어렵지 않겠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잇따른다.

수도권에 지역구를 둔 친문계 재선 의원은 이날 기자와의 통화에서 "김 전 총리 성품을 보면 안 하실 것 같다"고 귀띔했다. 그는 "이미 본인이 정치 인생 마침표를 찍었다. 당이 완전 붕괴되고 경선할 수도 없는 상황이 돼서 당 대표를 추대하기 위해 삼고초려하면 모르겠는데 지금처럼 경쟁하는 구도에서 나와서 경선하라고 하면 안 할 것 같다"고 내다봤다.

이어 그는 "김 전 총리가 출마하면 의원들은 당연히 좋아할 거다. 당내서 가지고 있는 영향력, 관계 이런 걸 보면 대표를 이미 오래 전에 하고도 남는 분"이라고 치켜세웠다. 그러면서도 "근데 김 전 총리 뜻과는 무관하게 (추대론) 논의가 이뤄지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친낙(친이낙연)계로 분류되는 한 재선 의원은 김 전 총리 추대론에 선을 그었다. 그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본인이 은퇴한다고 했는데 출마가 가능하겠느냐"며 "통합을 상징하는 측면에서 역량있고 좋은 분이지만 본인이 나오려 들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김 전 총리는 지난 2020년 민주당 제4차 전당대회에 출마한 경험이 있다. 당시 당 대표 후보로 출마했지만 대세론을 형성한 이낙연 후보(60.77%)에 밀리며 21.37%를 얻어 2위에 그치며 낙선한 바 있다.

seo0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