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글로벌경제

속보

더보기

미 증시 장기 약세장 진입?...M&A 시장은 '반대 신호'

기사입력 : 2022년05월02일 11:24

최종수정 : 2022년05월02일 11:24

올해 美 기업들 M&A 거래 대금 6%만 주식으로 지급
머스크CEO도 트위터 인수 대금 '현금 지급'
"기업 CEO들 낙관적 주가 전망 반영"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지난 주말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일제히 급락하자 미 증시가 본격 약세장에 진입할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오는 3~4일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앞두고 50bp(1bp=0.01%포인트) 금리 인상이 거의 기정사실 되고 있는데다 중국의 성장 둔화 우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 등 여러 악재가 증시를 짓누르며 이 같은 전망에 힘이 실리고 있다.

나스닥지수 1년 추이 [사진=구글] 2022.04.27 kwonjiun@newspim.com

실제로 나스닥지수는 최근 고점 대비 23.9% 급락하며 이미 약세장에 진입한 상태다. 스탠더드앤푸어스500(S&P500)은 14.3%, 다우지수는 10.8% 각각 하락하며 약세장 진입을 코앞에 두고 있다. 미국 주식시장에서는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하면 약세장(베어마켓), 10% 이상 떨어지면 조정장으로 본다. 

월가 투자은행들 사이에도 약세장 진입을 알리는 경고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모간스탠리는 미 증시 혼란이 더 심해져 전고점 대비 20% 빠지는 약세장이 시작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마켓워치는 월가에서 약세장 전망이 흘러나오고 있지만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은 조금 다른 시각을 갖고 있는 거 같다며, 이 같은 주장의 근거로 미국 시장조사기관인 딜로직(Dealogic)의 분석 자료를 언급했다.

◆ 올해 M&A 거래 대금 6%만 주식으로 지급...1995년이후 '최저'

딜로직에 따르면, 닷컴 버블이 한창이던 지난 1998년 미국 기업을 상대로 한 인수·합병(M&A) 거래에서 전체 대금(미 달러가중평균 기준)의 65%가 현금이 아닌 주식으로 지불됐다.

[미 M&A 거래에서 주식으로만 지급된 비율(%), 자료=CNBC, 딜로직 재인용] 2022.05.02 koinwon@newspim.com

대표적인 예가 미 역사상 최대 규모 M&A로 기록된 인터넷 회사 아메리카온라인(AOL)의 타임워너 인수다. 당시 AOL은 인수 금액 3500억달러 전액을 주식으로 지급했다. 2000년도 닷컴 버블이 한창이던 시절이다.

하지만 올해는 양상이 달랐다. 딜로직에 따르면 미국 기업 간 M&A 거래에서 전체 대금의 6%만이 주식으로 지불됐는데, 이는 1990년대 말과 비교하면 10분의 1수준이다. 1995년 후반 이후 최저치기도 하다.

이와 관련 미국 매사추세츠공대(MIT)  M&A 전문가인 매튜 로즈 크로프 경영학(재무학) 교수는 "역사적으로 M&A 거래에서 주식으로 (대금을) 지급하는 비율이 낮다는 건 증시의 역발상(contrarian) 시그널"이라고 지적했다.

즉, 지금처럼 주식으로 대금을 지급하는 비율이 낮다는 건, 경영진들 사이 향후 주가 전망이 밝다는 의미로 풀이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주가가 향후 오를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에 경영진들도 주식보다는 현금으로 지급을 선호한다는 것이다.

다만 크로프 교수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세계 3차 대전으로 확전되는 등의 예상치 못한 상황이 생기면 이 같은 역사적 경향도 어긋날 수는 있다고 덧붙였다.

◆ 머스크도 트위터 인수 '전액 현금'

최근 화제가 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트위터 인수도 이 같은 분석에 힘을 실어준다. 머스크 CEO는 트위터 인수를 위해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465억달러 규모의 자금 마련 계획을 밝혔는데, 테슬라 주식 담보 대출(125억달러)를 포함해 모건스탠리와 뱅크오브아메리카, 바클리스 등 은행 빚으로 255억달러를 마련하고 나머지 210억달러는 자기자본으로 조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결국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기로 한 셈이다.

또 매체는 금리가 눈에 띄게 올랐는데도 최근 주식으로만 거래하는 M&A 비중이 급감했다는 점도 눈여겨볼 대목이라고 지적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가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며 2.9%를 넘어섰는데, 이는 지난해 12월과 비교하면 두 배 가까이 오른 수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나 딜로직 데이터를 통해 알 수 있듯 기업 CEO들은 주식을 통한 자금조달 보다는 높아진 이자 부담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채무를 통한 자금 조달을 선호하고 있는 셈이다. 마켓워치는 이는 그만큼 경영자들이 현재 주가가 저평가된 상황으로 판단했다는 반증일 수 있다고 진단했다.

koinw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與 '차기 당대표' 1위 유승민…지지층선 이준석 '선두'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1위, 이준석 전 대표가 2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가 1위를 기록했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달 8월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차기 국민의힘 대표로 적합한 인물을 물은 결과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준석 전 대표 18.8%,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이 9.9%로 뒤를 이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4.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후보는 3.9%, 적합후보 없음은 21.6%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응답한 비율은 2.5%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 22.6%, 나경원 전 의원 21.8%, 안철수 의원 14.1% 순으로 나타났다. 유승민 전 의원은 11.8%로 4위를 차지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 7.2%, 김기현 의원 5.9%, 장제원 의원 2.6%로 집계됐다. 전체 국민 응답자 중 연령별로는 18세 이상부터 20대에서 이준석 전 대표 29.5%, 유승민 전 의원 20.1%, 안철수 의원 10.5% 순으로 나타났고 나경원 전 의원 8.9%, 김기현 의원 2.4%, 장제원 의원 1.9%, 주호영 비대위원장 1.6%로 집계됐다. 30대는 유승민 전 의원 20.6%, 이준석 전 대표 18.5%, 안철수 의원 14.2% 나경원 전 의원 10%, 주호영 비대위원장 2.2%, 김기현 의원 1.5%로 나타났다. 40대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5.7%로 1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 16.1%, 나경원 전 의원 11.2%, 안철수 의원 7.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2.3%, 김기현 의원 2%, 장제원 의원 1.7% 순으로 조사됐다. 50대 응답자는 유승민 전 의원 25.5%, 이준석 전 대표 18.5%, 나경원 전 의원 11.5%, 안철수 의원 6.6%, 김기현 의원 4%,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장제원 의원 각 3.5%를 선택했다. 60대 이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4%, 이준석 전 대표 14.8%, 나경원 전 의원 13.3%, 안철수 의원 10.9%, 주호영 비대위원장 8%, 김기현 4.4%,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은 이준석 전 대표 24.3%로 1위를 기록했다. 유승민 전 의원 22.9%로 뒤를 이었고, 안철수 의원 11.1%, 나경원 전 의원 9.8%, 주호영 비대위원장 2.9%,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유승민 전 의원 23%, 이준석 전 대표 13.4%, 나경원 전 의원 12.8%, 안철수 의원 8.7%, 주호영 비대위원장 5.3%, 김기현 의원 3.8% 장제원 의원 1.8%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서울은 유승민 전 의원 20.7%, 이준석 전 대표 20.1%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고, 안철수 의원 11.6%, 나경원 전 의원 10.6%, 주호영 비대위원장 5.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2% 순으로 조사됐다. 경기와 인천은 유승민 전 의원 22.8%, 이준석 전 대표 19.8%, 나경원 전 의원 12.2%, 안철수 의원 8.4%, 주호영 비대위원장 4.4%,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로 나타났다. 대전·충청·세종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5%, 이준석 전 대표 17.2%, 안철수 의원 15.6%로 나타났다. 나경원 전 의원(11.4%)이 뒤를 이었고, 김기현 의원 1.8%, 주호영 비대위원장 0.7% 순으로 집계됐다. 강원과 제주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30%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이준석 전 대표 20.6%, 나경원 전 의원 18%, 안철수 의원 6.2%, 주호영 비대위원장 3.3% 장제원 의원 2%로 조사됐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20.3%)가 1위를 차지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19.1%로 뒤를 이었고,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 11%, 김기현 의원 6.5%, 주호영 비대위원장 5.4%, 장제원 의원 1.2% 순으로 뒤를 이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기록했다. 나경원 전 의원 15%로 2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는 13.3%로 3위에 그쳤다. 안철수 의원 8.6%, 주호영 비대위원장 4.9%, 김기현 의원 4.5%, 장제원 의원 4.4%로 나타났다. 끝으로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31%로 다른 지역에 비해 특히 많은 선택을 받았고, 이준석 전 대표(17.3%)가 뒤를 이었다. 안철수 의원은 6.6%, 나경원 전 의원 3.2%, 주호영 비대위원장 2.6%, 장제원 의원 1.7%, 김기현 의원 1.6%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2-08-17 06:20
사진
보수의 데결집?...취임 100일 맞은 尹대통령 지지율 30.2%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30%대에 복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지지율 반등을 위한 대통령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직전 조사 대비 큰 변화는 없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0.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 조사 대비 0.7%p 상승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16 oneway@newspim.com 국정 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67.6%로 0.4%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모두 지난주 조사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긍·부정 격차는 37.4%p다. 여전히 전 연령, 전 지역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았다. 30~50대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70%를 넘어섰으며 20대 역시 부정평가가 68.8%로 70%에 근접했다. 60세 이상에서도 부정평가가 57.4%로 긍정평가(41.0%)와 10%p 이상 격차를 유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69.2%/긍정 28.9%) ▲경기/인천(부정 68.3%/긍정 28.4%) ▲강원/제주(부정 66.0%/긍정 34.0%) ▲대전/충청/세종(부정 65.5%/긍정 32.0%) ▲부산/울산/경남(부정 63.7%/긍정 33.5%) 등 대부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60% 후반대를 유지했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3.5%로 가장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7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