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경제 경제일반

속보

더보기

정부, 다주택자 양도세 완화 '반대'…"부작용이 더 클 것"

기사입력 : 2021년12월01일 23:05

최종수정 : 2021년12월02일 06:55

19개월간 충분한 유예기간 부여
"정책 일관성·신뢰도 훼손 우려"
"유예할 경우 부작용 더 클 것"
"정부 내 논의·추진계획 없다"

[세종=뉴스핌] 최영수 기자 = 최근 정치권의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완화 추진에 대해 정부가 "부작용이 더 클 것"이라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는 1일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완화 조치는 정부 내 논의된 바 없고, 추진계획도 없다"면서 강하게 반박했다.

특히 "부동산 시장에서 안정화 흐름이 어렵게 자리 잡은 상황에서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를 유예할 경우 부작용이 더 클 것"이라며 우려를 표명했다.

◆ 주택가격 상승폭 둔화…일부지역 하락·보합세

정부는 우선 최근 주택시장에 대해 ▲세제 등 수요관리 ▲주택공급 확대 및 속도 제고 ▲가계부채 관리 강화 ▲기준금리 인상 등 여건 변화에 따라 9월 이후 가격 상승폭이 지속 둔화되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세종과 대구지역은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고, 서울 및 지방 일부지역에서도 보합세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도심 아파트의 모습. 2020.10.29 yooksa@newspim.com

정부는 "주택거래 현장에서는 매수자보다 매도자가 많은 '매도자 우위'가 강화되는 가운데, 10월 서울APT 실거래주택 가격 상승률 잠정치가 하락세로 전환(-0.46%)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주택자의 매도 의사가 증가하는 정황도 감지되고 있다"면서 "서울아파트 매물이 계속 증가하고 있고, 8월 이후 주택 매도에서 다주택자가 차지하는 비중도 증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따라서 "부동산 시장에서 안정화 흐름이 어렵게 자리 잡은 상황에서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를 유예할 경우 부작용이 더 클 것을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두차례 걸쳐 유예기간 19개월 부여…"정책 일관성·신뢰도 훼손"

정부는 양도세 중과 유예의 문제점을 구체적으로 조목조목 지적했다.

우선 "양도세 중과 유예를 기대한 매물 잠김이 발생할 경우 가격 안정세가 흔들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무주택・1주택자의 박탈감을 야기하고, 정부 정책에 따라 다주택을 해소한 경우 과세 형평성 문제 등 불필요한 논란이 야기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30 kilroy023@newspim.com

또한 "양도소득세 중과제도 도입시 충분한 유예기간을 부여했다"면서 "다주택자에 대한 유예조치는 정부 정책의 일관성과 신뢰도를 훼손할 수 있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양도세 중과에 앞서 지난 2017년 8월 2일부터 2018년 3월 말까지 8개월간 유예기간을 부여했고, 이어 추가적인 중과에 앞서서도 지난해 7월부터 올해 5월 말까지 약 11개월간 유예기간을 부여한 바 있다.

따라서 정부는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완화 조치는 정부 내 논의된 바 없다"면서 "추진계획도 없음을 분명히 한다"고 선을 그었다.

drea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오세훈 58.1% vs 송영길 34.7%...지지율 격차 큰 이유는?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과반의 지지를 얻으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크게 앞서는 것으로 조사됐다. 윤석열 대통령 취임 직후 '허니문 효과'에 더해 지난해 보궐선거에서 대승을 거두고 1년여 만에 재도전에 나서는 '현역 시장' 오 후보에 힘을 실어주려는 여론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2022-05-17 06:00
사진
국회 '루나 청문회' 연다...권도형·거래소 대표 증인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국회가 테라·루나를 만든 테라폼랩스의 권도형 대표, 가상자산거래소 대표 등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추진한다. 대표적인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의 시가총액이 99% 이상 폭락하면서 국내 거래소에서 줄줄이 상장 폐지되며 투자자들이 피해를 입고 있지만, 정부와 금융당국이 관련법이 없다는 이유로 손을 놓고 있자 국회가 직접 나선 것이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17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국회법상 규정된 청문회 개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최근의 문제가 된 루나의 권도형 대표를 포함해 관련 거래소 관계자를 국회에 모셔 사태의 원인, 투자자 보호대책에 대해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2022-05-17 13:07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