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故 전두환 발인…이순자 "고통받은 분들께 남편 대신 사죄"

전씨 측 첫 공개 사과...5·18 언급은 없어
"전두환, 모든 게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해"

  • 기사입력 : 2021년11월27일 09:34
  • 최종수정 : 2021년11월27일 11: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27일 오전 8시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전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는 "고통받은 분들께 남편 대신 사죄한다"고 밝히면서도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27일 오전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2021.11.27 jool2@newspim.com

발인이 이뤄진 장례식장 안팎에는 보수 유투버들을 비롯한 지지자 약 300여명이 운집해 전 전 대통령의 장례가 국가장으로 진행되지 않은 데 대한 시위를 이어갔다.

'전두환 대통령은 발포명령을 하지 않았다'는 피켓을 들고 오전 7시 이전부터 빈소 앞에 모여든 지지자들은 "왜 대통령이라고 못 해주나. 이렇게 잔인해야 하나. 어떤 놈들한텐 대통령이 아닐 지라도 우리한텐 소중한 분이었다"고 항의했다. 지지자들 연령층은 대개 60~70대를 이뤘다.

오전 7시 23분 고인의 영정이 빈소에서 나와 영결식장으로 이동하자 70대로 추정되는 한 여성 지지자는 "나도 따라갈래"라고 울부짖으며 뒤따랐다. 영정 사진은 전 전 대통령의 손주인 장남 전재국 씨 아들이 들었다.

영결식장 안에는 '우리들교회 담임목사 김양재'와 '조계종 총무 서의헌'의 근조화환 두 개가 놓여있었다. 당초 영결식은 50명 제한으로 인해 친인척과 종교인을 제외하고 극소수만 참석해 진행할 예정이었지만 내부에만 100여명, 복도까지 대략 150명이 입장했다.

7시 28분 시작된 영결식에는 이순자 씨를 비롯한 유가족과 장세동 전 안기부장, 민정기 전 비서관, 허화평 전 의원, 이양우 변호사가 자리를 지켰다.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표는 입장 후 퇴장 당했지만 다시 들어와 착석하지 못 하고 영결식을 지켜봤다.

영결식장 입구에는 보수 유튜버들이 영결식 참관을 못 하는 데 항의하면서 소란이 일었다. 60대로 추정되는 한 여성 지지자는 "기레기들이 전직 대통령님을 갖다가 별세가 아니고 사망이라고 썼다"며 "그 당시 살았던 사람들은 그 시대가 태평성대였다. 경제도 가장 좋았다"며 기자들에게 따져묻기도 했다. 소란한 와중에 전 전 대통령의 그림을 그리는 지지자도 보였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27일 오전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장례식장 밖에는 지지자들이 운집했다. 2021.11.27 jool2@newspim.com

영결식은 불교 종교 의식과 기독교 종교 의식을 모두 행했다. 헌화는 이순자 씨와 세 아들, 딸과 며느리들, 손주들, 이대순 전 장관, 민정기 전 비서관 순으로 진행됐다. 

이 씨는 유족 대표 발언을 통해 "돌이켜보니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시고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며 "그럴 때마다 남편은 모든 것이 자신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하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장례식을 마치면서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 분들께 남편을 대신해 깊이 사죄를 드리고 싶다"며 "장례식을 무사히 마칠 수 있도록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올린다"고 밝혔다.

전 씨 측이 과오에 대해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5·18민주화운동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없었다.

그는 "남편은 평소 자신이 사망하면 장례를 간소히하고 무덤도 만들지 말라고 하셨다"며 "또 화장해서 북녘땅이 보이는 곳에 뿌려 달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갑자기 닥친 일이라 경황이 없던 중 여러분의 격려와 도움에 힘입어 장례를 무사히 치르게 됐다"며 "이제 남은 절차에 대해서는 우선 정신을 가다듬은 후 장성한 자녀들과 충분한 의견을 나눈 후 남편의 유지를 정확하게 받들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씨는 전 전 대통령의 사망 당시에 대해선 "힘겹게 투병생활을 인내하고 계시던 11월 23일 아침 제 부축을 받고 자리에서 일어나시더니 갑자기 쓰러져 저의 품에서 마지막 숨을 거두셨다"며 "62년이라는 긴 세월 동안 부부로서 함께했던 남편을 떠나보내는 참담하고 비참한 심정은 이루 말할 수 없었지만 고통 없이 편안한 모습으로 이 세상과 하직하게 된 것을 감사해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전 전 대통령은 혈액암의 일종인 다발성 골수종 진단을 받고 치료를 받아 왔다.

5일 간 치러진 가족장을 마치고 고인의 시신은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으로 옮겨져 화장된다. 유해는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연희동 자택에 임시 안치된다. 국립묘지법상 내란죄 등으로 실형을 받은 전 전 대통령은 국립묘지 안장 배제 대상이다.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27일 오전 빈소가 마련된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진행됐다. 발인이 진행되는 동안 한 지지자가 영결식장 앞에서 전 전 대통령의 그림을 그리고 있다. 2021.11.27 jool2@newspim.com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