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재난

유은혜·조희연 "전면등교 시작, 철저한 방역수칙 지도 부탁"

22일 서울금양초 방문해 전면등교 현황 점검
교문 앞에서 등교길 학생들과 인사 나누기도

  • 기사입력 : 2021년11월22일 09:39
  • 최종수정 : 2021년11월22일 09: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22일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서 실시되는 전면등교와 관련해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유 장관과 조 교육감은 이날 오전 8시 20분 서울 용산구 금양초등학교를 찾아 방역대책 현황을 점검한 뒤 기자들과 만나 "교육부와 교육청에서 철저하게 방역 점검을 하고 필요한 부분을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유 장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시작된 지 거의 2년 만에 전면등교가 이뤄졌지만 여러가지 우려가 있는 건 사실"이라며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 생활을 할 수 있도록 마스크 착용이나 손 씻기, 환기 등 기본 방역수칙을 잘 지킬 수 있도록 학교에서 잘 지도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코로나 상황에서 학생들이 학습, 사회적 관계, 심리·정서적 측면에서 여러가지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등교를 통해서 학교 생활을 빠르고 온전하게 회복할 수 있도록 학부모님들께서 함께 해주길 바란다"며 "저도 책임감을 가지고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전면등교가 시작되는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서울금양초등학교를 방문해 학생들을 맞이하고 있다. 2021.11.22 filter@newspim.com

조 교육감은 "전면 등교에 따라서 학생들간 관계가 많아지고 접촉 빈도가 높아질 수 밖에 없다"면서도 "학교별 다양한 방식을 통해 학생 간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방역수칙을 철저히 하거나 급식 시간에도 방역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가이드라인을 만들어서 시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난 2년간 학교별로 철저한 방역의 생활수칙이 어느 정도 안착돼 있지만 그런 부분이 더 철저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전면등교 시행에 따라) 돌봄이나 방과 후 활동도 확대돼 학부모들의 우려가 있다. 이와 관련해 다양한 (방역) 방식을 적용하겠다"고 덧붙였다.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학교에서 전 학년이 매일 등교하는 전면 등교수업이 실시되는 것은 코로나19로 지난해 1학기 원격수업이 시작된 지 거의 2년 만이다. 이에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29일 '교육분야 단계적 일상회복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이번 전면등교로 수도권의 97%가 전면등교를 실시한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날 유 장관과 조 교육감은 금양초 관계자들과 함께 등교하는 학생들을 맞이했다. 유 장관은 학생들과 직접 눈을 마주치며 인사를 했고, 조 교육감은 손바닥을 맞대는 하이파이브를 하며 인사를 나눴다.

fil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