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국무부, 제재 완화요청 의회 서한에 "북한 취약층 지원 신속 승인..北 호응해야"

  • 기사입력 : 2021년11월16일 06:26
  • 최종수정 : 2021년11월16일 07:2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국무부가 대북인도주의 지원 규정을 완화하라는 미 의회 의원들의 요구에 대해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구호 활동은 신속히 승인해 왔다면서 북한의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최근 민주당 에드워드 마키 상원의원과 앤디 레빈 하원의원 등이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에서 비정부기구의 대북 인도주의 지원에 대한 규정 완화를 촉구한 것과 관련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 국무부가 이같이 답했다고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국무부는 이와 관련, "우리는 북한이 수용하기를 희망하면서 인도주의적 차원의 대단히 중요한 지원을 목표로 하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계속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무부는 또 "미국 정부는 가장 빈곤한 북한인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용이하게 하기 위한 노력에 관여하고 있다"면서 "이런 노력은 생명을 살리는 지원을 북한에 전달하려는 전 세계 기구들의 활동에 대해 유엔 1718 위원회의 (제재 면제) 승인을 신속히 처리하기 위한 우리의 지속적인 노력에서 가장 잘 드러난다"고 덧붙였다.

미 국무부 청사에서 정례 브리핑하는 네드 프라이스 대변인.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