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김정은 "남조선 겨냥해 국방력 강화하는 것 아냐...주적은 전쟁 그자체"

국방발전전람회 참석해 기념연설
"美,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근거 없어"

  • 기사입력 : 2021년10월12일 09:21
  • 최종수정 : 2021년10월12일 09: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남한의 '이중잣대'를 비난하며 "우리는 남조선을 겨냥해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아울러 미국이 북한에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 근거가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2일 "조선노동당 창건 76돌을 맞으며 국방발전전람회 '자위-2021'이 11일 3대혁명전시관에서 성대히 개막됐다"면서 "김정은 동지께서 개막식에 참석하셨다"고 보도했다. [사진 = 조선중앙통신] 2021.10.12 oneway@newspim.com

김 위원장은 이날 기념연설을 통해 "최근에 남조선은 미국의 강력한 후원으로 스텔스합동타격전투기와 고고도무인정찰기, 방대한 각종 첨단무기들을 끌어들이며 자기 군대의 전투력을 갱신해보려 하고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최근 들어 미사일 지침을 개정한 이후 자체의 국방 기술력을 두드러지게 강조하면서 다방면적인 공격용군사장비현대화시도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그보다 더 위험한것은 그들의 군비현대화명분과 위선적이며 강도적인 이중적 태도"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조선의 이같은 과욕적인 야심과 상대방에 대한 불공평을 조장하고 감정을 손상시키는 이중적이고 비논리적이며 강도적인 태도에 커다란 유감을 표하며 앞으로 계속 우리의 자위적권리까지 훼손시키려고 할 경우 결코 이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강력한 행동으로 맞설 것"이라고 했다.

김 위원장은 다만 "남조선이 한사코 우리를 걸고들지만 않는다면, 우리의 주권행사까지 건드리지 않는다면 장담하건대 조선반도의 긴장이 유발되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분명코 우리는 남조선을 겨냥해 국방력을 강화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이 땅에서 동족끼리 무장을 사용하는 끔찍한 력사는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또 "미국은 최근 들어 우리 국가에 적대적이지 않다는 신호를 빈번히 발신하고있지만 적대적이지 않다고 믿을수 있는 행동적 근거는 하나도 없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국은 아직까지도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써 지역의 긴장을 산생시키고 있다"면서 "조선반도 지역의 정세 불안정은 미국이라는 근원 때문에 쉽게 해소될 수 없게 돼있다"고 비난했다.

김 위원장은 "강력한 자위력 없이 당과 정부의 대내외 정책들의 성과적 추진을 기대할수 없으며 나라의 안정과 평화적환경을 생각할 수 없다"면서 "우리 후대들을 위해서라도 우리는 강해야 한다. 우선 강해지고 봐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