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파죽지세 '오징어 게임'…美 토크쇼·달고나 인기·핼러윈 열풍까지 섭렵

  • 기사입력 : 2021년10월05일 17:39
  • 최종수정 : 2021년10월05일 17: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오징어 게임' 신드롬이 꺼질 기미가 보이지 않는 가운데 12일째 흥행질주 중이다. 출연진은 미국 유명 토크쇼의 러브콜을 받는가 하면,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팔로워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등 2차 효과를 누리고 있다.

[사진=넷플릭스]

◆ 12일째 전 세계 넷플릭스 1위…美 토크쇼 러브콜·SNS 폭발적 인기

5일 온라인 스트리밍 집계 사이트 플릭스 패트롤에 따르면 지난달 17일 공개된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 오늘 전세계 톱 10 TV 프로그램(쇼)' 부문에서 822포인트를 기록하며 1위에 올랐다. 지난달 23일 처음 1위에 오른 '오징어 게임'은 무려 12일째 총 83개의 넷플릭스 서비스 국가 중 8개 국가를 제외한 75개 국가에서 1위를 유지 중이다.

'오징어 게임'을 향한 열광적인 반응 덕에 이 시리즈에 출연한 배우들은 순식간에 월드스타가 됐다. 이날 방송가에 따르면 주연으로 열연한 이정재와, 박해수, 정호연, 위하준 등 주요 배역을 맡은 배우들이 NBC '더 투나잇쇼 스타링 지미 팰런' 쇼의 러브콜을 받았다. 현지시간으로 5일 녹화해 6일 방영될 예정이다. 지미 팰런 쇼는 오바마 전 대통령과 가수 레이디 가가, 방탄소년단, 봉준호 감독 등이 출연한 NBC의 간판 토크쇼로 미국 내 화제의 아이콘들이 거쳐가는 자리다.

[사진=정호연 인스타그램]

'오징어 게임' 효과는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온라인 플랫폼인 넷플릭스에서 공개돼 전 세계 2억이 넘는 사용자들에게 노출되면서 출연 배우들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도 폭증하며 예상치 못한 수혜를 입었다. 극중 새벽 역의 정호연은 5일 기준 1360만으로 팔로워가 늘어나면서 한국 여자 배우 중 최다 팔로워를 거느리게 됐다. 시리즈 공개 전 정호연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약 40만명 수준이었다.

현재 준호 역의 위하준도 517만, 알리 역 아누팜 트리파티 230만, 덕수 역 허성태 112만 명의 팔로워를 모았다. 주인공 기훈 역을 연기한 이정재는 개인 SNS를 따로 하지 않았지만 이번 '오징어 게임' 열풍으로 새로이 개설했다. 이후 4일 만에 160만 팔로워를 끌어모았다. 박해수 역시도 새로 계정을 공개하고 91만 명의 팔로우 수를 기록 중이다. 

◆ '오징어 게임' 속 달고나·의상 등도 불티…초특급 흥행 부대효과 기대감

특히 '오징어 게임'의 흥행은 코로나 시대 비대면(온라인)으로 전 세계에 퍼졌다는 점, 극중 일거수 일투족에 해외팬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BTS로 대표되는 K팝의 흥행세와 닮아있다. 극중 나오는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를 비롯해 구슬치기, 달고나 뽑기 등 우리나라 어린이들의 놀이문화에도 전 세계인들의 호기심이 쏟아졌다. 단순히 콘텐츠의 인기에서 그치는 게 아니라, 극중 한국의 특징을 담은 문화와 아이템들이 덩달아 해외로 퍼지고 있다는 점이 '오징어 게임' 열풍이 더욱 주목받는 이유다.

[사진=트위터 캡처]

달고나는 지난해 코로나19로 '집콕'이 유행하면서 온라인상에서 이미 한 차례 열풍이 불었던 바 있다. 당시 커피 위에 올릴 달고나를 휘젓는 동영상 등이 온라인상에서 유행했던 것에 이어, 이번엔 오징어 게임에 등장한 달고나 뽑기로 국내외 시청자들이 달고나의 맛, 만드는 법을 궁금해하는 것은 물론 실제 구매에도 나서고 있다. 해외 시청자들이 서툴게 올린 달고나 만드는 과정 영상을 보고 한국 시청자들이 방법을 알려주는 등 한국의 간식, 놀이 문화가 퍼져나가는 양상도 볼 수 있다.

실제로 '오징어 게임' 속 달고나를 만든 한 달고나 판매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오징어 게임' 영향으로 달고나 판매가 엄청 많이 늘었다"라며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리신다"라며 인기를 실감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해당 가게는 대학로에 위치했으며 25년째 장사를 한 곳으로 알려졌다.

[사진=넷플릭스]

아마존 등 미국 온라인쇼핑몰에서도 오징어 게임 등장인물들의 코스튬이 판매되며 인기다. 아마존에는 초록색 한 벌 트레이닝 복인 극중 게임 참가자들의 의상, 마치 펜싱 마스크처럼 생긴 진행요원들의 마스크도 판매 물품으로 등록돼 팔리고 있다. 진행요원들의 붉은 점프수트 옷도 심심찮게 찾아볼 수 있다. 특히 오는 10월 말 핼러윈데이를 앞두고 오징어 게임 코스튬을 준비하거나, 실제로 입고 SNS 상에 인증샷, 영상을 올리는 게 유행처럼 번지고 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