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진원생명과학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식약처 2상 임상연구 승인"

  • 기사입력 : 2021년09월09일 08:54
  • 최종수정 : 2021년09월09일 08:5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진원생명과학은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인 GLS-1027(국제일반명: Zenuzolac, 제누졸락)의 2상 임상연구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9일 밝혔다.

해당 임상연구는 코로나19 감염으로 병원에 입원한 환자가 중증 폐렴으로 발전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경구로 투여하는 GLS-1027의 안전·내약·유효·용량반응성을 평가하는 다기관, 무작위 배정, 이중눈가림, 위약대조 2상 임상시험이다.

[로고=진원생명과학]

회사 관계자는 "식약처에서 2상 임상승인을 받게 됨에 따라 미국과 푸에르토리코, 북마케도니아에서 승인을 받아 진행 중인 GLS-1027의 글로벌 임상연구에 고대 구로병원을 포함한 한국의 임상기관도 참여하게 되면서 신속한 임상연구의 진행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진원생명과학에 따르면, GLS-1027은 경구용 캡슐 약제로, 다수의 동물실험을 통해 과면역반응인 싸이토카인에 의한 손상을 방지하는 것이 확인된 면역 조절제다. 햄스터에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감염시킨 후 GLS-1027로 치료한 결과, 폐의 일부 좁은 부위에서 염증이 보인 반면에 GLS-1027로 치료하지 않은 햄스터는 심각한 폐렴 증상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바이러스 감염 시 관찰되는 다핵세포인 세포융합체와 심각한 폐렴 증상에서 관찰되는 세포이형성이 현저하게 감소했고,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뿐만 아니라 남아공에서 발견된 베타변이주에서도 유사한 효능을 확인했다.

진원생명과학의 최고의학책임자(CMO)인 조엘 매슬로우 박사는 "최근 델타와 뮤 변이와 같은 새로운 변이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변이 바이러스에 상관없이 심각한 폐렴을 방지할 수 있는 GLS-1027의 능력은 매우 중요하다"며 "경구용 약제로 투약이 편리하기 때문에 본 임상연구에서 효과를 확인한다면, 코로나19 확진 즉시 적용해 입원 비율을 크게 낮출 수 있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박영근 진원생명과학 대표는 "코로나19 치료에 실패했거나 효과가 미미한 것으로 밝혀진 약물이 증가함에 따라 코로나19 중증 폐렴을 효과적으로 방지하는 치료 약물의 필요성이 높아졌다"면서 "GLS-1027은 코로나19뿐만 아니라 다양한 자가면역질환에도 적용가능하기 때문에 미래 큰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