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현대제철, 하반기 판가 인상 효과로 호실적 기대"-하나금융투자

  • 기사입력 : 2021년09월07일 08:45
  • 최종수정 : 2021년09월07일 08: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하나금융투자가 7일 현대제철에 대해 3분기 판가인상을 통해 평균판매단가(ASP)가 급등할 것으로 내다봤다. 투자의견은 '매수', 목표주가는 7만8000원을 유지했다.

현대제철 제1고로 [사진=현대제철]

3분기 협력업체 직원 직접고용 등 일회성 비용에도 불구하고 ASP 급등으로 호실적이 기대된다.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현대제철의 3분기 별도 매출액은 전년동기대비 55.2%증가한 5조8000억원, 영업이익은 3689% 성장한 6929억원으로 예상된다. 계절적 비수기임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내수 영향으로 현대제철의 철강제품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4.3%, 전기대비 0.3% 증가한 505만톤으로 추정된다.

봉형강의 경우 원가가 톤당 10만원 상승이 예상되는 반면, ASP는 톤당 16만5000원 급등할 전망이다. 판재류 또한 조선용 후판가격 톤당 33만~40만원 인상분까지 반영되면서 ASP가 톤당 14만원 급등할 예상되는 반면 원재료 투입단가는 톤당 8만원에 그칠 전망이다.

박성봉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공격적인 가격 인상 정책으로 판재류와 봉형강 모두 스프레드가 당초 예상보다 훨씬 큰 폭으로 확대되면서 3분기 영업이익은 시장컨센서스인 5748억원을 크게 상회할 전망"이라고 전했다.

차강판 가격인상을 비롯해 4분기에도 ASP가 상승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최근 중국 철광석 수입 가격의 하락세에도 현대제철은 열연가격을 톤당 5만원 인상하기로 발표했다. 올해 중국에 큰 피해를 입혔던 폭우가 끝나면서 성수기로 돌입 중이고 최근 원료탄 가격이 급등한 점을 감안하면 단기적으로 중국의 철강 수출 가격 강세로 국내 철강 가격도 한동안 강세가 기대된다. 아울러 최근 일본제철과 토요타와의 차강판가격 협상 타결(톤당 182불 인상) 감안 시, 현대차그룹향 차강판가격 또한 연내 톤당 10만원 이상 인상안으로 타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된다.

박 연구원은 "가격인상을 통한 수익성 개선이 4분기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내 건설경기 회복에 따른 2022년까지 철근 내수 확대의 수혜가 기대된다. 그에 반해 현재 주가는 PBR 0.4배에 불과하기 때문에 밸류에이션 부담도 제한적"이라고 강조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