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엔씨, 4년간 공들인 '24년 리니지 종착역' 리니지W…차별화 포인트는

게임 완성도 극대화…리니지 '결정판'
그래픽 높이고 정보 공개로 문턱 낮춰
한 서버 내 지구촌 모여…국가 대항전

  • 기사입력 : 2021년08월19일 14:32
  • 최종수정 : 2021년08월19일 16: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정수 기자 = 엔씨소프트가 4년간 공들인 신작 모바일게임 '리니지W'를 19일 선보였다. 리니지W의 또 다른 이름은 '마지막 리니지'다. 엔씨소프트는 지난 24년 동안 선보인 리니지 시리즈의 노하우를 집대성해 리니지W를 개발했다.

리니지W는 IP(지식재산권) 정체성과 오리지널리티를 계승하면서도 ▲FULL 3D 그래픽 ▲내러티브 장치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 등으로 차별화를 이끌었다. 엔씨소프트는 "게임의 완성도를 극도로 끌어올린 리니지의 '결정판'이다"라고 설명했다.

리니지W는 모바일 게임 가운데 최고 수준의 'FULL 3D 그래픽'을 기반으로 리니지만의 고유 특징인 '쿼터뷰(Quarter View)를 구현했다. 글로벌 론칭을 목표로 변화를 추구하면서 기존 유저들이 갖고있는 리니지 감수성을 해치지 않았다.

[사진 = 리니지W 글로벌 온라인 쇼케이스 캡처]

◆'리니지 감수성' 유지하면서 '그래픽·내러티브' 극대화

엔씨소프트는 3D와 쿼터뷰를 동시에 채택하면서 기존 리니지의 2D에서는 표현할 수 없었던 디테일을 담아냈다. 일례로 2D 기반에서 드래곤 '안타라스'는 보통의 인간보다 조금 더 큰 수준이었지만, 리니지W에서는 화면을 가득 메우는 거대한 모습으로 등장한다.

리니지W는 리니지 원작에서 150년 후의 세계를 다룬다. 이용자는 캐릭터 생성 단계부터 자신의 클래스에 대한 스토리를 체험할 수 있다. 리니지W는 전작의 밝은 판타지 세계와는 달리 어두운 '다크 판타지'로 게임 스토리를 재해석했다. 엔씨소프트는 스토리는 게임 시작 초반 단순한 몇몇 컷에 그치지 않고 게임을 플레이 할수록 새로운 모험을 한다는 느낌을 경험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엔씨소프트는 19일 진행된 리니지W 쇼케이스에서 "가장 중요한 내부 피드백은 스토리가 궁금해 스킵 버튼을 누를 수 없다는 것"이라며 "기존 리니지에서는 설정만으로 존재했던 이야기들을 시각적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텍스트를 통해 게임 내용을 상상하던 것과 달리 그래픽을 통한 '상상의 현실화'를 마주할 수 있다는 것이다.

리니지W는 '월드와이드' 버전 개발을 통해 글로벌 유저들이 모두 즐길 수 있는 '글로벌 배틀 커뮤니티'를 구현할 계획이다. 엔씨소프트는 한 서버에 다양한 국가의 플레이어들이 모이는 '글로벌 원빌드'를 준비했다. 앞으로 리니지W에서는 국가 단위의 글로벌 전투도 벌어질 전망이다. 각 캐릭터의 머리 위에 국기가 표시되면서 일대일 대결부터 집단 전투까지 펼쳐진다.

◆한 서버에 글로벌 플레이어 모인다…언어 장벽 'AI'로 극복

엔씨소프트는 다양한 국적의 플레이어들과 함께할수 있도록 인공지능(AI) 번역 기술을 도입했다. 이용자들은 게임 채팅창을 통해 외국어를 자국어로 번역되는 것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다. 보이스의 경우 텍스트로 전환돼 즉시 번역이 가능하다.

이 외에도 그간 리니지는 진입장벽이 높아 신규 이용자들의 접근성이 떨어졌다. 리니지W에서는 정보의 대중화를 통해 게임 이용자들이 모두 게임 정보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공개한다. 다만 처음부터 모두 공개되는 것이 아니라 게임 플레이를 통해 정보가 하나씩 열리는 방식이다. 몬스터와 사냥터 정보, 보스 등장 지역과 시간 등을 확인할 수 있다. 이어 대규모 전투가 벌어지는 지역이 지도에 표시돼 이를 직접 볼 수도 있다.

엔씨소프트는 "리니지W는 궁극적으로 '모두의 리니지'"라며 "국가와 인종을 초월해 세상 사람들 모두가 즐길 수 있는 '놀이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freshwa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