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상사

속보

더보기

포스코인터, 2분기 매출 8조5245억 '분기 최대'…원자재값 상승 덕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5:44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5:44

"친환경 소재 및 전기차 부품 등 신사업 집중 육성할 것"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올해 2분기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인 8조5245억원을 달성했다고 21일 밝혔다. 영업이익은 1700억원, 순이익 1262억원으로 집계됐다.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62%, 26% 증가했다. 특히 원자재 가격 상승 등에 힘입어 매출은 지난 분기에 이어서 분기 기준, 사상 최대 기록을 갈아치웠다. 상반기에만 전년 대비 약 5조 증가한 15조6115억원의 매출을 거뒀다. 상반기 영업이익은 2969억원을 기록했다. 

2분기 호조는 1분기에 이어 국내외 철강재 사업 등 트레이딩 확대에서 비롯됐으며 포스코SPS, 인도네시아 팜오일, 우즈베키스탄 면방법인 등 주요 자회사의 실적 증가도 이어졌다. 

철강 사업에서는 그룹사 수출 채널 통합으로 글로벌 고객사를 개발했고, 동시에 포스코 월드톱프리미엄(WTP) 제품 판매를 확대하는 등 마케팅에 힘입어 전분기 대비 매출이 약 1조1000억원 증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새 CI. [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이와 함께 자회사 포스코SPS는 철강 업황 상승과 더불어 전기차 핵심 부품인 구동모터코아 판매량 증가로 분기 영업이익 100억원을 돌파하는 쾌거를 달성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원자재 가격 상승과 트레이딩 호조에 힘입어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사상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다"며, "꾸준한 실적과 함께 글로벌 종합사업회사로서의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기존 철강, 에너지, 식량 등 핵심사업과 친환경 소재 및 전기차 부품 등 신사업을 집중 육성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중장기적으로 철강 사업에서는 풍력, 태양광 등 그린에너지 프로젝트용 철강재 공급을 확대하고 있으며, 에너지 사업에서는 추가 자원 매장량 확보와 탐사 등으로 장기 수익 창출 기반을 구축하겠다는 전략이다.

또 글로벌 Top10 식량종합사업회사로 도약한다는 비전 아래 식량 취급량을 확대하고 영농사업, 물류 시설 등 식량 밸류체인 확장을 위한 중장기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이를 위해 친환경차 부품사업의 중심인 구동모터코아 사업은 2025년까지 400만대 공급과 글로벌 시장 점유율 20% 이상, 연간 매출액 7500억원 달성 목표를 내세운 바 있다. 이외에 국내 강소기업들과 함께 마그넷, 하프샤프트 등 미래차 관련 부품 개발 및 판매를 주도하고 글로벌 수주 확대를 통해 미래 성장성을 키워가고 있다.

peoplekim@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사진
'땡큐' 외친 바이든…재계, 투자보따리 풀고 뭘 얻었나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조셉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우리 기업들을 향해 다시 한번 '땡큐(Thank You)'를 외쳤다. 현대자동차그룹이 105억 달러 규모의 투자 보따리를 푼 것을 비롯해 삼성과 롯데, 한화 등 국내 주요 그룹의 대미 투자가 보다 속도를 내고 있어서다. 재계는 바이든 대통령의 이번 방한을 통해 한·미 관계가 기존의 안보동맹에서 미래지향적 경제안보동맹으로 격상된 것에 큰 의의를 두고 있다. 양국 기업 간 반도체, 배터리, 청정에너지 등 핵심 분야에서 기술과 공급망 협력을 강화, 상호 번영의 초석을 다졌다는 평가다. ◆ 현대차 105억 달러 등 재계, 대미 투자 '더 빨리, 더 많이"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22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면담 후 2022-05-23 05:2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