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준석, 윤석열 '대구 민란' 발언 꼬집으며 "너무 오른쪽으로 갔다"

"그 강을 건너지 말라고 했는데 다시 들어가"

  • 기사입력 : 2021년07월21일 15:12
  • 최종수정 : 2021년07월21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이지율 김지현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유력한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구 민란' 발언에 대해 "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 하는 생각이었는데 다시 그 강을 들어가는 취지의 발언"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이 대표는 21일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 여야 당대표 토론 배틀에서 "범야권 주자이지만 아쉬웠던 것이 나중에 윤 전 총장이 우리 쪽으로 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탄핵의 강을 내가 건넜다고 생각했었다"며 "'님아 그 강에 빠지지 마오'라는 생각이었는데 다시 그 강을 들어가는 취지의 발언이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leehs@newspim.com

이 대표는 "정치적 표현이라 왜 그런 말을 했는지 이해는 가지만 윤 전 총장이 장외에 머무르는 이유는 보수 진영의 중도 확장성을 갖기 위해서였는데 그 발언은 우리 쪽에서도 오른 쪽으로 간 발언"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이제 당 내에서는 이같은 논쟁이나 상호 공격이 사라졌다. 이를 연상시키는 발언을 우리 당에 입당하려는 주자는 자제해야 한다"며 "윤 전 총장의 발언의 취지를 이해하지만 그 강은 아니다"고 분명한 입장을 밝혔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윤 전 총장을 강하게 비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은 전날 광주를 방문했다가 오면서 대구에서 다른 지역을 폄하하는 것을 보고 가슴이 아프더라"고 질타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은 이준석 대표를 자주 만나야 할 것 같다"며 "저도 법조인이지만 법조 카르텔이 우리 정치의 발전을 가로막는다고 생각했다. 그런 점에서 평생 검사 생활을 한 윤 전 총장이 이렇게 인기가 높은 것은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윤 전 총장은 전날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의료진과의 간담회에서 "작년 2월20일 쯤 대구에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의료진과 시민들의 노력을 지원해주기는 커녕, (중국)우한 봉쇄처럼 대구를 봉쇄해야한다는 철 없는 미친소리까지 막 나오는 와중이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그러면서 "코로나 초기 확산된 곳이 대구가 아닌 다른 지역이었다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란 얘기가 나올 정도로 대구에서 애를 많이 쓰셨다"고 언급해 논란이 일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