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폭염 비상] "찜통 더위도 버티는 게 일상이에요"...쪽방촌, 코로나·폭염 '이중고'

  • 기사입력 : 2021년07월18일 13:17
  • 최종수정 : 2021년07월18일 17: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체감온도 35도를 웃돈 지난 15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역에서 약 200m 떨어진 쪽방촌. 성인 한 명이 겨우 누울 수 있는 크기의 방에서 김모(71) 씨는 연신 땀을 닦아냈다.

문이 훤히 열려 있지만 바람은 거의 통하지 않았다. 창문도 없는 방 안에 놓인 생수병은 방 내부 열기로 이미 미지근해진 상태. 선풍기가 돌아가고 있었지만 뜨거운 바람만 내뿜는다. 다리가 불편해 밖에 나가기도 힘들다는 김 씨. 그는 "더워도 버티는 방법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전국 폭염특보가 발령된 지난 15일. 영등포역 인근 쪽방촌에 살고 있는 김모 씨가 연신 땀을 닦아내고 있다. 2021.07.15 parksj@newspim.com

하루가 멀다 하고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령되는 가운데, 이곳 주민 대부분은 에어컨 없이 버티고 있었다. 영등포에 정착한 지 20년이 넘었다는 김모(63) 씨는 집 밖으로 나와 그늘에 앉아 있는 게 일과다. 에어컨 없는 방에서 도저히 견딜 수 없다는 것.

그는 "쪽방촌에 에어컨 있는 집은 거의 없다"라며 "그나마 여기가 시원하니까 나와 있다"면서 연신 얼굴에 맺힌 땀을 닦아냈다.

주민들은 삼삼오오 모여 술을 마시고 있었다. 종이상자를 깔고 앉은 그들 주변에는 이미 여러 개의 빈 막걸리 병이 나뒹굴었다. 길에서 잠든 사람도 보였다. 땅에 손을 갖다대니 달궈진 아스팔트의 뜨거운 열기가 그대로 느껴졌다.

인근 쪽방촌 주민에게 "위험한 것 아니냐"고 묻자 그는 "술 마시고 자는 것일 뿐 신경 안 써도 된다"고 답했다. 온열 질환이 우려돼 깨우려 했지만 한 주민은 "원래 그러고 있는 게 일상이니까 건들지 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이날 찾은 영등포구 쪽방촌 상담소. 코로나19 관련 이용규칙이 문 앞에 붙어 있다. 2021.07.15 parksj@newspim.com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대유행으로 폭염 속에서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해 더위가 가중될 수밖에 없다. 특히 노약자는 온열 질환에 더 취약하다.

온열 질환은 더위에 장시간 노출될 때 열로 발생하는 급성질환을 뜻한다. 비교적 가벼운 일사병부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열사병까지 온열질환 종류는 다양하다. 특히 노약자나 만성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이 폭염에 노출되면 기저질환이 악화할 수 있다.

질병관리본부가 발표한 '온열 질환 응급실감시체계 통계(2020년 5월 20일~2020년 8월 16일)'에 따르면 40~60대가 전체 온열 질환 환자의 59%를 차지했다.

그러나 쪽방촌 주민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무더위 쉼터에 가기도 쉽지 않다. 경로당은 이미 모두 문을 닫았고, 쉼터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코로나 백신 2차 접종을 마치거나 매주 코로나19 검사해 음성 결과를 확인해야 하기 때문이다.

한 주민(60)은 "저는 코로나 백신 안 맞아서 쉼터에 가지도 못한다"며 "그냥 집 앞에 나와 있는 게 제일 나은 방법"이라고 전했다. 이날 오후 3시쯤 쪽방촌 상담소 무더위 쉼터를 가 보니 이용하는 사람은 한 명도 없었다. 방문 기록에는 하루 동안 4명의 이름만 적혀 있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쪽방촌 상담소 직원이 직접 돌아다니며 주민들의 건강을 살피고 있다. 이날 만난 한 상담소 직원의 반소매 티셔츠는 흠뻑 젖어 있었다.

거의 뛰다시피 하며 주민들 방을 일일이 찾아다니던 그는 "이곳 주민들 건강 상태나 백신 맞았는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며 "이동이 불편한 분들에게는 얼음물 등을 직접 가져다드리기도 한다"고 말했다.

park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