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기재부 "코로나 재확산 등으로 내수 불확실성 확대 가능성"

기재부, 7월 최근 경제동향 발표
"대면서비스업 측면 영향 가능성"

  • 기사입력 : 2021년07월16일 10:11
  • 최종수정 : 2021년07월16일 10: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정부가 코로나 재확산 등에 따른 경제 회복에 제동이 걸릴 가능성을 제기했다. 

기획재정부는 16일 발표한 최근경제동향(그린북) 7월호에서 "최근 우리경제는 견조한 수출회복 및 내수 개선 흐름이 이어지는 가운데 고용이 큰 폭의 증가세를 지속했으나 코로나 재확산 등으로 내수 관련 불확실성 확대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정부세종청사 기획재정부 전경 [사진=기획재정부] 2020.01.14 dream@newspim.com

이에 대한 근거로 "대외적으로는 주요국 중심으로 글로벌 경제회복 기대가 이어지고 있으나, 인플레이션 우려가 지속되는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 등으로 코로나 확산세가 다시 확대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으로 "철저한 방역대응 등 대내외 리스크 관리에 주력하는 한편, 경기·일자리·민생 회복 및 코로나 방역·피해 지원 등을 위한 하반기 경제정책방향·2차 추경안 추진 등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영훈 기재부 경제분석과장은 "이번 7월호 그린북에 '내수 관련 불확실성 확대 가능성'이라는 표현을 넣었는데 불확실성을 강조하기 보다는 과거 경험에 따라 1~3차 확산기에 일정 부분 내수 측면, 특히 대면서비스업 측면에 영향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성을 제기한 것"이라며 "아직 지표로서 확인된 바는 없다"고 설명했다. 

5월 산업활동동향 주요 지표를 보면 서비스업 생산과 소매판매, 설비투자, 건설투자 등이 전월대비 감소했다. 

6월 고용은 취업자 수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으나, 물가는 상승폭이 축소됐다. 6월 중 금융시장은 국내외 경기회복 기대 등으로 주가 상승, 환율은 상승(약세), 국고채 금리는 기준금리 인상 기대 등의 영향으로 상승했다. 6월 중 주택시장은 매매가격, 전세가격 상승폭이 확대됐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