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NH투자증권, 지역난방공사 1600억원 규모 녹색채권 발행 주관

녹색채권 단독 주관인〮수사로 참여
경쟁률 4.75대 1 기록…발행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7월13일 10:18
  • 최종수정 : 2021년07월13일 10: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신정 기자 = NH투자증권은 한국지역난방공사의 녹색채권 단독 발행을 주관했다고 13일 밝혔다. 모집금액은 2년물 600억원, 3년물 1000억원 등 총 1600억원이다. NH투자증권이 대표 주관사이자 단독 인수사로 참여했다.

채권 발행 예정 규모는 당초 1200억원 수준이었지만, 수요예측에서 투자자가 몰리면서 1600억원으로 확대됐다.

[서울=뉴스핌] 사진=NH투자증권

ESG 채권에 대한 시장의 높아진 관심으로 4.75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NICE신용평가와 한국신용평가에 따르면 신용등급은 AAA로 안정적이다. 수요예측을 통해 2년물은 1.392%, 3년물은 1.606%로 발행 수익률이 결정됐다.

지역난방공사는 조달한 자금을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한 지역난방 공급시설 개선에 사용할 예정이다.

지역난방공사는 다양한 신재생 에너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한국기업평가도 지역난방공사가 발행한 녹색채권에 최고평가등급인 'G1'을 부여했다. 지역난방공사는 수소로만 에너지를 공급하는 '수소 도시'를 울산에 구축 중이다. 상용 수소차 보급 확대를 위한 충전 인프라 설치 사업에도 출자하여 참여하고 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ESG채권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점점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ESG경영을 위해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z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