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중국 사이버 보안당국, `중국판 우버` 디디 영업제한...'정보유출'

  • 기사입력 : 2021년07월05일 10:05
  • 최종수정 : 2021년07월05일 13: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중국 당국이 중국판 우버로 불리는 차량 공유 업체 디디에 대해 규제의 칼을 빼내 들었다. 디디이 미국 뉴욕 증시에 상장하자마자 개인정보 등 정보 유출을 문제 삼아 신규 고객 유치를 금지했다. 디디가 제2의 알리바바가 된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4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날 중국 사이버 규제 당국(CAC)은 이날 스마트폰 앱 시장에서 디디 앱을 퇴출키로 했다. 디디가 불법적으로 사용자들의 개인정보를 수집했다는 이유에서다.

CAC는 "국가보안법과 사이버보안법을 근거로 국가 데이터 안보 위험 방지, 국가 안보 수호, 공공이익 보호를 위해 디디 글로벌을 대상으로 인터넷 보안심사를 한다"과 밝혔다. 동시에 CAC는 디디의 신규 이용자 모집도 중단시켰다.

디디는 전 세계 15개국에서 약 4억9000만명의 사용자가 있는 모빌리티 플랫폼 회사다. 디디는 지난달 뉴욕증시에 상장하면서 44억달러(약 5조원)의 자금을 조달했다. 이는 지난 2014년알리바바가 250억달러를 조달한 이후 최대 규모다.

이에 중국 당국이 대형 정보통신(IT) 기업에 대해 국가안보 문제로 조사를 진행하는 것이 이례적이며, 최악의 경우 알리바바보다 더 심각한 상황에 부딪힐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중국은 지난해부터 반독점 규제 차원에서 거대기술기업들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있는데 특히 알리바바의 경우 독점 의혹 하에 규제당국의 집중적인 압박을 받아왔다.

이같은 CAC의 발표 이후 시장에서는 뉴욕증시상장 과정에서 중국의 안보와 관련해 민감한 데이터가 미국증권당국에 제공됐다는 소문이 퍼졌다.

디디는 이에 대해 중국의 모든 사용자와 도로 데이터는 중국 서버에 저장되고 회사가 데이터를 미국에 전달하는 것은 절대 불가능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디의 부사장 리민은 웨이보를 통해 디디가 기업공개 과정에서 데이터를 전송했다고 말한 모든 소셜미디어 사용자를 고소할 것이라며 소문을 적극 부인했다.

중국 베이징의 디디추싱 드라이버. 2018.08.28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