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소상공인연합회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 숨통 기대"

내달 1일 적용 거리두기 개편안 '긍정 평가' 환영
"K방역은 소상공인 희생 결과" 경기활성화 및 지원책 촉구

  • 기사입력 : 2021년06월21일 11:01
  • 최종수정 : 2021년06월21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석근 기자= 소상공인연합회가 내달 1일부터 적용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에 대해 "긍정 평가한다"며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소상공인연합회는 21일 입장문을 통해 "이번 개편안 시행을 계기로 전국 소상공인들의 온전한 영업 정상화 방안 마련 및 소상공인 지원책, 경기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지속적으로 펼쳐지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서울=뉴스핌] 소상공인연합회 CI

소상공인연합회는 "그간 영업제한으로 도탄에 빠진 소상공인들에게 숨통이 트이기를 기대한다"며 "소상공인들이 영업정지와 영업시간 제한, 매장 내 취식금지 등 건국 이래 최초의 영업제한을 겪은 데다 모임을 기피하는 사회적 분위기에 따라 극심한 영업손실의 직격탄을 맞아야만 했다"고 강조했다.

또한 "지난 G7 회의에서도 세계적인 모범 방역국으로 손꼽힌 우리나라의 K-방역은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의 피눈물을 감내하는 희생 위에 꽃핀 것"이라며 "이번 개편안 시행을 계기로 전국 소상공인들의 온전한 영업 정상화 방안 마련 및 소상공인 지원책, 경기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방안들이 지속적으로 펼쳐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20일 오는 1일부터 적용되는 대폭 완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안을 발표했다. 거리두기 단계를 종전 5단계에서 4단계로 축소하고 인구 10만명당 주간 하루 평균 환자 수를 고려해 단계를 조정하기로 했다.

서울, 경기 등 수도권이 현재 2단계로 나머지 시·도는 대부분 가장 낮은 1단계다. 2단계인 수도권에선 식당, 카페, 노래연습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자정까지 영업할 수 있으며 사적 모임의 경우 8인 이하까지 가능하다. 다만 첫 시행 2주간 6인 이하로 허용키로 한 만큼 오는 15일부터 8인 이하 모임이 가능하다.

mys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